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국기 시위' 현장서 이틀 연속 사상자…"탈레반 발포"

송고시간2021-08-19 17:40

beta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이틀 연속으로 아프간 국기를 앞세운 시위와 관련해 사상자가 발생했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아사다바드에서 시위대가 국기를 흔들며 모인 가운데 탈레반이 발포했다.

통신은 현장에서 여러 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목격자를 인용해 "다만 사망자는 총격에 의한 것인지 압사에 의한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일 아프간 동부 잘랄라바드 국기 시위 현장에 나타난 탈레반. [AP=연합뉴스]

18일 아프간 동부 잘랄라바드 국기 시위 현장에 나타난 탈레반.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이틀 연속으로 아프간 국기를 앞세운 시위와 관련해 사상자가 발생했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아사다바드에서 시위대가 국기를 흔들며 모인 가운데 탈레반이 발포했다.

통신은 현장에서 여러 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목격자를 인용해 "다만 사망자는 총격에 의한 것인지 압사에 의한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이날 아프간 독립기념일을 맞아 정부의 국기를 들고 시위에 참여한 상태였다.

전날에도 동부 잘랄라바드에서 국기를 앞세운 시위가 벌어졌고 탈레반의 총격으로 3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국제언론단체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전날 잘랄라바드에서 취재 중인 언론인 2명 이상이 구타당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coo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nBdWizFdC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