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뇌손상 우려' 살충제 클로르피리포스 금지령

송고시간2021-08-19 11:42

beta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18일(현지시간) 농작물에 살충제 클로르피리포스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클 레건 EPA 청장은 이날 클로르피리포스 금지를 발표하며 "공중보건을 지키기 위해 벌써 시행했어야 할 조치"라고 밝혔다.

과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클로르피리포스는 어린이와 태아의 잠재적인 뇌 손상과 연관돼 있고 아이큐(지능지수) 감소, 기억력 감퇴, 주의력 결핍 등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보호청, 어린이·태아 위험성 이유로 사용 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18일(현지시간) 농작물에 살충제 클로르피리포스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클 레건 EPA 청장은 이날 클로르피리포스 금지를 발표하며 "공중보건을 지키기 위해 벌써 시행했어야 할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EPA는 과학을 따르고 건강과 안전성을 우선순위로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EPA는 클로르피리포스에 대한 노출이 해롭지 않다는 점을 합리적으로 확신하게 할 만큼 법적 기준이 충족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유럽연합(EU)과 캐나다는 물론, 미국 내 캘리포니아, 하와이, 메릴랜드 등 일부 주에서 이미 식품과 관련해 클로르피리포스 사용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클로르피리포스는 콩, 과일, 견과류 등 많은 작물을 재배하는데 널리 쓰여왔다.

그러나 과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클로르피리포스는 어린이와 태아의 잠재적인 뇌 손상과 연관돼 있고 아이큐(지능지수) 감소, 기억력 감퇴, 주의력 결핍 등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환경운동가들은 오랫동안 클로르피리포스를 반대해왔다.

'살충제행동네트워크 북아메리카' 등 시민단체들은 2007년 EPA에 식품과 관련한 모든 단계에서 클로르피리포스 승인을 취소하라고 청원했다.

이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EPA는 클로르피리포스를 금지했지만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한 뒤 곧바로 이 결정이 뒤집혔다.

올해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자의 환경 정책들을 재검토하겠다고 선언했다.

EPA는 클로르피리포스를 식품과 직접 관련되지 않은 모기 퇴치 등 다른 용도로 허용할지는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로르피리포스는 1965년 미국 화학업체 다우케미컬이 도입했고 2001년 가정용 사용이 금지됐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