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3개월 아기 코로나19 완치…엄마 "의료진 헌신 감사" 눈물

송고시간2021-08-19 11:24

beta

생후 13개월 아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소식에 눈물을 삼킨 한 보호자가 아이 완치 후 의료진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전담 병동인 대전 서구 건양대병원 33병동에 최근 13개월 된 아기가 입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양대병원 음압병동서 치료…병원 "이겨내 주셔서 저희가 더 감사"

코로나19에 확진됐던 13개월 아이와 그를 돌보는 엄마의 모습
코로나19에 확진됐던 13개월 아이와 그를 돌보는 엄마의 모습

[건양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었지만, 모두의 진심 어린 보살핌에 아기가 감사하게도 코로나19를 이겨냈어요"

생후 13개월 아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소식에 눈물을 삼킨 한 보호자가 아이 완치 후 의료진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전담 병동인 대전 서구 건양대병원 33병동에 최근 13개월 된 아기가 입원했다.

코로나19로 열성 경련을 보였는데, 처음엔 확진자 폭증에 따른 병상 부족 때문에 입원실 확보도 쉽지 않았다.

가까스로 병실을 배정받기는 했으나, 아이를 혼자 둘 수 없어 엄마가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함께 머물렀다.

이들을 위해 병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낙상 위험이 있는 환자용 침대를 밖으로 빼내고, 소독 티슈로 병실을 구석구석 닦았다.

아기가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병실 바닥에 매트와 이불도 깔아줬다.

영문도 모른 채 천진난만하게 병실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아이의 모습에 간호사들도 마음이 계속 쓰였다고 한다.

열흘 넘게 치료가 이어졌지만, 아이와 엄마는 꿋꿋하게 잘 견뎠다. 이어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 6일 퇴원했다.

아이 엄마는 이런 사실을 최근 지역 맘 카페를 통해 알렸다.

그는 "아기를 지켜내야만 한다는 생각에 속으로 울었는데, 방호복을 입고 힘들 텐데도 친절하고 세심하게 챙겨주시는 의료진에게 감동했다"고 했다.

이 병원에는 보육원에서 생활하던 7세 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해 보육원 담당 교사가 같은 병실에서 방호복을 입고 돌봄을 자처한 사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로 격려하는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 병동 의료진
서로 격려하는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 병동 의료진

[건양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미희 건양대병원 33병동 간호사는 "코로나19를 이겨내 주셔서 저희가 더 감사하다"며 "답답하고 무거운 방호복을 입고 고된 근무를 이어가는 의료진에게도 많은 고충이 있지만, 환자 분들이 최대한 편안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사람을 향한 진심과 사랑은 코로나 전담 병동에서도 피어난다"며 "어떠한 위험이 닥쳐도, 늘 그랬듯 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