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시의회 지진특위 "정부 진상조사 결과 못 받아들여"

송고시간2021-08-18 11:11

beta

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지진특위)가 국무총리 산하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의 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18일 포항시의회에 따르면 지진특위는 지난 17일 회의를 열어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에 대한 반박 공문을 보내고 재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지진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포항지진이 유발지진 감시 소홀과 관리 부족으로 발생하고 관련 기관이 지진 위험성을 고의로 축소·은폐한 사실 등을 새롭게 밝혀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 대한 검찰 수사 의뢰 없이 면죄부를 줘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무총리 산하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에 재조사 요청하기로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회의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회의

[포항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지진특위)가 국무총리 산하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의 조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18일 포항시의회에 따르면 지진특위는 지난 17일 회의를 열어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에 대한 반박 공문을 보내고 재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지진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포항지진이 유발지진 감시 소홀과 관리 부족으로 발생하고 관련 기관이 지진 위험성을 고의로 축소·은폐한 사실 등을 새롭게 밝혀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 대한 검찰 수사 의뢰 없이 면죄부를 줘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책사업으로 진행한 지열발전사업이 유발한 지진에 대해 의도적으로 숨긴 것이 밝혀졌는데도 관리·감독 권한이 없는 포항시에 정부기관과 동일하게 책임을 부여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번 진상조사 결과는 시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고 불신만 더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진상조사위는 지난달 29일 포항시청에서 주민설명회를 열어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사업 수행자와 관리·감독자가 각각 주어진 역할과 책임을 다하지 못한 문제와 법적·제도적 미비점이 결부돼 발생했다"고 밝히고 지열발전사업 주관기관인 넥스지오와 참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서울대 책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백강훈 지진특위 위원장은 "명확한 책임소재와 진상을 규명하지 못하고 포항시 일부 책임을 언급한 것은 도시재건을 위한 국비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재조사나 재발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