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인·장애인 돌봄 사각지대 없앤다…부산시 기본계획 수립

송고시간2021-08-18 08:04

beta

부산시가 노인·장애인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는 4개년(2021∼2024년) '부산형 통합돌봄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2019년부터 부산진구, 북구가 시행 중인 통합돌봄 선도사업과 그 외 14개 구·군이 시행 중인 자체 시범사업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시는 돌봄 사각지대를 예방하고, 가족 돌봄자의 부담을 완화하는 등의 비전으로 5대 전략과 22개 과제를 제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시청
부산시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가 노인·장애인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는 4개년(2021∼2024년) '부산형 통합돌봄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2019년부터 부산진구, 북구가 시행 중인 통합돌봄 선도사업과 그 외 14개 구·군이 시행 중인 자체 시범사업의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시는 돌봄 사각지대를 예방하고, 가족 돌봄자의 부담을 완화하는 등의 비전으로 5대 전략과 22개 과제를 제시했다.

사는 곳 가까이에서 돌봄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15분 통합돌봄창구 인프라'를 확충하고, 탈시설(병원) 자립생활을 지원하는 등의 '돌봄 지원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그 외 부산형 통합돌봄 조성사업 추진, 통합돌봄 제공 인프라 구축, 지역거점기관 설치 및 재가서비스 패키지 지원, 탈시설·탈병원 자립생활 지원, 거버넌스 구축 등 5대 주요 전략별 정책과제를 추진한다.

통합돌봄 제공 인프라 구축 방안으로 2022년까지 205개 읍면동에 '15분 원스톱 통합돌봄창구'를 확대 설치하고 2024년까지 권역별로 단기보호시설 5곳을 확충한다.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식사·영양관리사업도 권역별로 조성한다.

'AI스마트홈 서비스'의 사업지역을 확대하고 돌봄서비스 패키지(식사 지원, 이동지원 등 7개 서비스)도 지원한다.

돌봄실태조사, 주치의 방문진료 사업을 확대해 거동 불편자 등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주거와 돌봄서비스를 융합한 '케어안심주택'을 80호에서 130호로 확충하고 퇴원자 '재가의료급여' 시범사업 참여를 확대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돌봄 수요 급증과 사회적 비용 증가를 막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에 따른 돌봄체계 변화 등을 고려한 대응체계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