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페이에서 광고 사라진다…"고객·임직원 목소리 경청"

송고시간2021-08-17 16:57

beta

삼성전자[005930]가 논란이 된 갤럭시 스마트폰 기본 앱의 광고를 삭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직원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앱 광고와 관련한 한 직원의 질문에 "날씨, 삼성페이, 삼성테마와 같은 기본 앱에서 광고를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노 사장은 "그동안 통합 갤럭시 에코시스템(생태계) 경험을 강화하고자 게임, 미디어 등 콘텐츠와 광고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해왔다"면서 "성장 기회의 발굴도 중요하지만, 고객과 임직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 경험을 혁신하는 게 우리의 가장 중요한 미션"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태문 사장, 직원 질의에 "소비자 경험 혁신이 가장 중요"

삼성전자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삼성전자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논란이 된 갤럭시 스마트폰 기본 앱의 광고를 삭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최근 이들 기본 앱 내 광고에 대해 일부 소비자는 물론 임직원 사이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자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이날 오후 삼성전자 수원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직원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앱 광고와 관련한 한 직원의 질문에 "날씨, 삼성페이, 삼성테마와 같은 기본 앱에서 광고를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노 사장은 "그동안 통합 갤럭시 에코시스템(생태계) 경험을 강화하고자 게임, 미디어 등 콘텐츠와 광고 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해왔다"면서 "성장 기회의 발굴도 중요하지만, 고객과 임직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 경험을 혁신하는 게 우리의 가장 중요한 미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콘텐츠 서비스나 갤럭시 스토어에서는 검색과 추천 중심으로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방침에 따라 자체 사용자경험인 '원 UI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기본 앱의 광고 삭제 조치를 차례로 반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쓴소리는 회사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필요한 경우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