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 온라인 쇼핑몰, 환불 지연·거부가 최대 불만"

송고시간2021-08-18 06:00

beta

쇼핑몰과 입점 사업자에게 이의를 제기했지만 배송대행업체를 이용했다는 이유로 환불을 거부당했다.

한국소비자원은 18일 국내 소비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 5곳(아마존·알리익스프레스·아이허브·이베이·큐텐)과 관련해 2018~2020년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691건이라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들 5개 쇼핑몰의 모바일 앱을 들여다본 결과 반품이나 통관 등에 관한 주요 정보가 제대로 제공되지 않는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자원, 주요 5곳 관련 소비자상담 분석…큐텐이 최다

해외직구 (PG)
해외직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소비자 A씨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무선 청소기를 주문하고 배송대행업체를 통해 받았지만 청소기의 일부 부품이 파손되고 사용 흔적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쇼핑몰과 입점 사업자에게 이의를 제기했지만 배송대행업체를 이용했다는 이유로 환불을 거부당했다.

한국소비자원은 18일 국내 소비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 5곳(아마존·알리익스프레스·아이허브·이베이·큐텐)과 관련해 2018~2020년 접수된 소비자 상담은 691건이라고 밝혔다.

연도별로는 2018년 200건, 2019년 269건, 지난해 222건이다.

상담 건수는 큐텐(245건·35.5%), 아마존(177건·25.6%), 알리익스프레스(153건·22.1%), 이베이(72건·10.4%), 아이허브(44건·6.4%) 순으로 많았다.

연도별·사업자별 해외 쇼핑몰 소비자 상담 접수 현황
연도별·사업자별 해외 쇼핑몰 소비자 상담 접수 현황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품목별로는 IT·가전 관련 상담이 43.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식품·의약품(8.3%), 취미용품(8.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상담 이유로는 취소·환불·교환 지연 및 거부(27.6%), 배송 관련 불만(25.5%), 제품 하자 및 품질·AS 미흡(24.0%) 등의 순이었다.

불만 이유별 현황
불만 이유별 현황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자원은 이들 5개 쇼핑몰의 모바일 앱을 들여다본 결과 반품이나 통관 등에 관한 주요 정보가 제대로 제공되지 않는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알리익스프레스 모바일앱은 통관 비용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아마존, 이베이, 알리익스프레스 앱은 수입 시 유의해야 하는 품목별 통관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통관 과정에서 상품이 폐기될 가능성이 있었다.

아마존은 PC 웹사이트와 달리 모바일앱에선 결제 통화를 원화로 선택할 수 없었고, 원화 결제가 가능한 나머지 쇼핑몰 앱은 해외 원화결제 서비스 이용 시 수수료가 발생할 수 있다는 주의사항을 안내하지 않았다.

또 아마존, 알리익스프레스, 아이허브는 상품의 상세 내용을 확인하는 페이지에 반품 관련 정보를 직접 제공하지 않고 해당 페이지에서 여러 차례 클릭하거나 고객 센터를 통해 확인해야 해 소비자가 반품 정책을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컸다.

해외 쇼핑몰 앱의 정보 제공 실태
해외 쇼핑몰 앱의 정보 제공 실태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외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에게 정보 제공을 강화하도록 권고했다.

소비자들에게는 관세청 사이트나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 등을 통해 통관 정보나 해외직구 이용시 주의 사항을 알아볼 것을 당부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