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崔측 "일본이 손흥민 뽑겠나"…경선 때 與지지층 배제 촉구

송고시간2021-08-17 16:04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17일 당내 대선후보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 여권 지지층의 참여를 차단할 것을 촉구했다.

캠프 전략총괄본부장인 박대출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역선택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축구 한일전을 앞두고 일본 사람에게 국가대표 선수를 뽑아달라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사람이 손흥민 선수를 한국 대표로 뽑겠느냐"며 "경선 여론조사에 반드시 역선택 방지 조항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재형 캠프 전략총괄본부장인 박대출 의원
최재형 캠프 전략총괄본부장인 박대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17일 당내 대선후보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 여권 지지층의 참여를 차단할 것을 촉구했다.

캠프 전략총괄본부장인 박대출 의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역선택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축구 한일전을 앞두고 일본 사람에게 국가대표 선수를 뽑아달라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사람이 손흥민 선수를 한국 대표로 뽑겠느냐"며 "경선 여론조사에 반드시 역선택 방지 조항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7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었던 여론조사를 사례로 들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정의당·열린민주당 등 3개 범여권 정당 지지자를 합치면 480명에 달한다면서 "응답자 절반에 가까운 (범여권) 지지자에게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해달라는 것이다. 여기에서 심각한 역선택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야 지지 여부를 따지지 않은 해당 조사에서 범 보수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는 윤석열(26.7%), 홍준표(16.6%), 유승민(11.4%), 최재형(6.7%), 안철수(5.1%), 원희룡(4.9%) 후보 순으로 집계됐다.

최 전 원장이 홍준표 의원·유승민 전 의원에게 밀려 4위를 기록한 것이 범여권 정당 지지자들의 역선택에 의한 결과라고 주장하는 셈이다.

박 의원은 해당 여론 조사에서 여야를 통틀어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묻는 대상에 최 전 원장이 빠진 것을 두고도 공정성 논란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차기 적합도 대상 후보 10명 중에서 최 전 원장이 느닷없이 빠졌다"며 "일주일 전 4위였던 최 후보가 아예 빠져있다. 황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차기 대선 후보를 조사한다면서 그 대상으로 범진보 5명, 범보수 5명씩 각각 끼워넣기식으로 하니까 아주 왜곡된 결과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규양 캠프 공보특보도 논평에서 "여야 후보 중 4강을 형성했던 최 후보를 제외한 것은 이해할 수도 없고 전례가 없다"며 "더위 먹은 여론조사다. 의뢰 기관이 TBS인데 여론조사에 어떤 목적성이 있지 않은지 우려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당 경선준비관리위원회는 예비경선과 본경선 여론조사 때 '역선택 방지 조항'을 적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