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G로 원격교육·메타버스 마켓 구현…5G 특화도시도 추진

송고시간2021-08-18 14:00

beta

정부가 5년 내 1천800개 5G 전문기업 등장 등 세계 최고 5G 강국을 목표로 관련 서비스 발굴과 보급을 본격화한다.

5G 실증을 위한 5G 특화도시도 2023년부터 구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5G 산업 육성 및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해 제5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영상회의로 열고, 관계 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5G+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과기부 5G+ 융합서비스 확산전략…"2026년 1천800개 5G 전문기업"

5G PPP로 5G 확산 구심체 역할…5G 업무환경 조성 등 공공 수요 진작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정부가 5년 내 1천800개 5G 전문기업 등장 등 세계 최고 5G 강국을 목표로 관련 서비스 발굴과 보급을 본격화한다. 이에 따라 비대면 교육을 위한 스마트스쿨, 코로나19 피해를 줄이기 위한 메타버스 마켓, 안전사고 예방 등 사회현안 해결에 5G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5G 실증을 위한 5G 특화도시도 2023년부터 구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5G 산업 육성 및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해 제5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영상회의로 열고, 관계 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5G+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5G 적용을 확대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 초실감 비대면 교육을 위한 스마트 스쿨 ▲ 산업현장의 안전사고 예방 ▲ 재난 대응을 위한 이동형 의료서비스 ▲ 사각지대 없는 치안 서비스 ▲ 코로나19 피해 경감을 위한 메타버스 마켓 등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실감콘텐츠·디지털헬스케어·스마트시티 등 5대 핵심 서비스에 대해서는 지금까지의 기술개발 및 실증 성과를 바탕으로 분야별 후속 지원을 이어가 실증과 본사업 간 단절을 극복하고 성과를 창출하기로 했다.

특정 지역용 서비스에 특화된 네트워크인 5G 특화망은 사업자 참여 확대를 위해 기간통신사업자 등록 조건을 완화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고 특화망 모듈 개발과 서비스 실증 등으로 융합서비스 창출의 기반을 마련한다.

민간 중심의 한국형 5G PPP(Public Private Partnership)의 구성과 운영을 지원해 5G 확산의 구심체 역할을 하도록 한다.

5G망을 활용한 정부 업무 환경 조성과 정부 지원 사업에 대한 5G 우선 적용 등으로 공공 분야의 수요를 진작한다.

5G+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 사전브리핑하는 이승원 정책관
5G+ 융합서비스 확산 전략, 사전브리핑하는 이승원 정책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승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이 지난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5G 플러스 융합 서비스 확산 전략 등 제5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플러스 전략위원회 개최와 관련해 사전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5G 기술과 서비스의 실증 및 활용을 위한 모델로서 5G+ 특화도시도 추진한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신산업정책관은 브리핑에서 "예산규모가 500억원이 넘기 때문에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야 한다"며 "내년에 예타를 통과하고 2023년부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략을 추진함으로써 5G 적용 현장은 올해 195개에서 2023년 630개, 2026년 3천200개로, 5G 전문기업은 올해 94개에서 2023년 330개, 2026년 1천800개로 늘어날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5G로 원격교육·메타버스 마켓 구현…5G 특화도시도 추진 - 3

전략위 위원장인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격변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5G는 국가 경쟁력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정책 과제"라며 "정부는 세계를 선도하는 5G+ 융합서비스가 민간 중심으로 발굴·확산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임 장관은 전략위 개최에 앞서 세종시 중앙공원에서 열린 5G 융합 자율주행 실증 현장 행사에 참석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