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팝의 여왕' 마돈나, 워너뮤직과 손잡고 이전 음반 재발매

송고시간2021-08-17 14:41

beta

내년 데뷔 40주년을 앞둔 '팝의 여왕' 마돈나가 워너뮤직그룹과 이전 음반 전체를 재발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17일 빌보드 등 외신과 워너뮤직그룹 홈페이지에 따르면 마돈나는 워너뮤직그룹과 이전 음원 전체에 대한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마돈나의 스튜디오 앨범 17장과 싱글, 사운드트랙, 라이브 앨범, 컴필레이션 앨범을 포함한다고 워너뮤직그룹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팝의 여왕' 마돈나
'팝의 여왕' 마돈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내년 데뷔 40주년을 앞둔 '팝의 여왕' 마돈나가 워너뮤직그룹과 이전 음반 전체를 재발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17일 빌보드 등 외신과 워너뮤직그룹 홈페이지에 따르면 마돈나는 워너뮤직그룹과 이전 음원 전체에 대한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이는 마돈나의 스튜디오 앨범 17장과 싱글, 사운드트랙, 라이브 앨범, 컴필레이션 앨범을 포함한다고 워너뮤직그룹은 밝혔다. '라이크 어 버진', '라이크 어 프레이어', '레이 오브 라이트' 등 전설적 히트작들부터 'MDNA', '레벨 하트', '마담 엑스' 등 최근작들을 모두 망라한다.

재발매는 마돈나의 데뷔 40주년인 내년부터 수년에 걸쳐 이뤄질 계획이다. 워너뮤직그룹은 "처음으로 마돈나가 많은 대표작들의 디럭스 에디션 앨범을 직접 큐레이션 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마돈나는 1982년 워너 계열사인 사이어 레코즈에서 싱글 '에브리바디'(Everybody)를 내며 데뷔했다. 워너뮤직은 "데뷔 싱글 발매로 시작된 수십 년간의 관계를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부활시키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63세 생일을 맞은 마돈나는 "지난 40년간의 나의 음악을 기념하기 위한 새로운 장을 함께 열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마돈나는 수많은 히트곡과 파격적인 퍼포먼스, 음악에 담은 사회적 화두 등으로 대중문화에 큰 영향을 미치며 '팝의 아이콘'으로 군림해 왔다. 세계적으로 3억 장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세계에서 가장 음반을 많이 판 여가수로 남아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