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익 "문재인 지지자인 제가 이재명에 보은 받을 일 없어"

송고시간2021-08-17 09:22

beta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17일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논란과 관련해 "보은 인사라고 말들이 많은데, 문재인 지지자인 제가 문재인 정부에서 보은을 받으면 받았지, 이재명 경기도 정부에서 보은을 받을 일이 없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문회까지 아무 말 않고 있으려다 이 정도 의사 표현은 해야겠다 싶어 글을 올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음식문화 관련 산업에 '맛집 소개' 정도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한국 정치인들에게 실망이 크다"며 "정치인은 권력을 쥐면 다른 영역의 일도 잘 아는 듯이 착각을 하는데, 현명한 정치인은 전문가를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17일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논란과 관련해 "보은 인사라고 말들이 많은데, 문재인 지지자인 제가 문재인 정부에서 보은을 받으면 받았지, 이재명 경기도 정부에서 보은을 받을 일이 없다"고 밝혔다.

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문회까지 아무 말 않고 있으려다 이 정도 의사 표현은 해야겠다 싶어 글을 올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황교익TV는 다른 정치인에게도 열려 있다"며 "제게 영상물 출연 제안을 했던 한 대선예비후보에게 똑같이 출연을 제안한 적이 있는데, 이재명은 출연했고 그분은 출연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했다.

황씨는 "관광도 문화이다. 관광 문화에는 좌우도 없고 정파도 없다"며 "저는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부산시장이었던 2017년부터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장직을 맡고 있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해양수산부가 진행하는 명품어촌테마마을 선정 심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음식문화 관련 산업에 '맛집 소개' 정도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한국 정치인들에게 실망이 크다"며 "정치인은 권력을 쥐면 다른 영역의 일도 잘 아는 듯이 착각을 하는데, 현명한 정치인은 전문가를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kt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mwYQ0enho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