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산속 전국 학교 21% 개학…비수도권은 전면등교도(종합2보)

송고시간2021-08-17 15:3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0일 넘게 1천명을 크게 웃도는 4차 대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전국 중·고등학교 상당수가 17일부터 개학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 유·초·중·고 2만512개교 가운데 21.3%인 4천378개교가 2학기를 시작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인 수도권만 보면 7천768개교 가운데 1천527개교(19.7%)가 개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전남·전북·충남·충북·강원·대구·경북·울산·세종 전면등교

교육부, 등교 선택권 주지 않는 대신 가정학습 일수 30%가량 늘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0일 넘게 1천명을 크게 웃도는 4차 대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전국 중·고등학교 상당수가 17일부터 개학했다.

초등학교는 한 주 뒤인 23일부터 개학하는 곳이 많다.

'잘 다녀와'
'잘 다녀와'

(서울=연합뉴스) 초등학교 1, 2학년의 2학기 등교수업이 시작된 17일 오전 서울 강서구 월정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2021.8.1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 본격 개학 첫날 전국 학교 19.2% 등교수업, 원격수업은 2.1% 그쳐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 유·초·중·고 2만512개교 가운데 21.3%인 4천378개교가 2학기를 시작했다.

등교 수업한 학교는 3천941개교로 전국 학교의 19.2%였으며, 전면 원격수업한 학교는 437개교(2.1%)에 그쳤다.

1만6천134개교(78.7%)는 아직 여름방학 중이다.

전국 학생 593만명 가운데 28만명(4.8%)이 이날 등교 수업한 것으로 교육부는 집계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인 수도권만 보면 7천768개교 가운데 1천527개교(19.7%)가 개학했다. 수도권 전체 학교 가운데 273개교(3.5%)만 전면 원격수업을 했고 1천254개교(16.1%) 학생들은 등교했다.

교육부의 2학기 등교 확대 방침에 따라 이날 개학과 동시에 거리두기 4단계에서도 전면 원격수업 대신 등교수업이 이뤄진다.

2학기 개학부터 9월 3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인 수도권의 중학교는 3분의 1 등교, 고등학교는 고1·2가 2분의 1 등교한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고3은 학교 밀집도 조치의 예외를 적용해 고교에서는 2개 학년이 등교할 수 있다.

수도권 초등학교는 1·2학년이 등교하고 3∼6학년은 원격수업을 받는다.

3단계인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중학교는 3분의 2가 등교하며 고등학교는 고1·2가 2분의 1 등교하거나 전면 등교할 수 있다. 고3은 학교 밀집도 조치의 예외로 인정됨에 따라 3단계에서는 고등학교는 전 학년이 등교할 수 있다.

초등학교는 1·2학년의 경우 밀집도에서 제외해 매일 등교한다. 초 3∼6학년은 4분의 3이 등교한다.

교육부의 이 같은 2학기 학사 운영 범위 내에서 시도교육청과 학교는 등교와 원격수업을 조정할 수 있다.

교육부는 애초 4단계에서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로 했으나 교육 결손을 막고 학교가 코로나19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판단에 따라 2학기 등교를 확대하기로 했다.

교실 가기 전 체온 측정
교실 가기 전 체온 측정

(서울=연합뉴스) 일선 학교의 2학기 개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17일 서울 시내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며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2021.8.17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교육부가 2학기 개학부터 9월 3일까지는 부분 등교하고 9월 6일부터 전면등교를 추진하기로 했으나 지역 상황에 따라 개학과 동시에 즉시 전면 등교를 하는 곳도 있다.

2∼3단계가 적용 중인 광주·전남·전북·충남·충북·강원·대구·경북·울산·세종이 개학과 동시에 전면 등교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비수도권 지역 교육청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결손 회복을 위해 다음 달 3일까지로 설정된 집중 방역 점검 기간에도 전면등교를 결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주 후반 정도 되면 중학교는 70%, 고등학교는 60% 정도 개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집중 방역 기간을 거쳐 9월 6일부터는 거리두기 1∼3단계에 해당하는 지역의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전면 등교하게 된다.

또 거리두기 4단계인 지역에서도 학교급별 3분의 2까지 등교를 허용하는 등 2학기 대면 수업이 확대된다.

[그래픽] 2학기 단계적 등교확대 방안
[그래픽] 2학기 단계적 등교확대 방안

◇ 최근 5일간 하루 평균 학생 136명, 교직원 9.2명 확진

한편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최근 5일간 하루 평균 학생 136.0명, 교직원 9.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기간 전국 유·초·중·고 학생 총 68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3월 이후 누적 확진자는 1만1천496명으로 늘었다.

교직원도 같은 기간 46명 늘어 누적 1천422명을 기록했다.

2학기 개학을 앞두고 하루 평균 100명 이상의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지만, 교육부는 일부 학부모들이 요구하는 등교 선택권은 주지 않기로 했다.

교육부는 등교와 원격수업을 선택할 수 있는 등교 선택권 대신 코로나19로 등교 수업이 불안한 학생과 학부모들이 가정에서 학습해도 출석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정학습을 확대한다.

교육부는 가정학습 일수를 현재 40일 안팎에서 57일 안팎으로 30%가량 확대 운영하도록 시도교육청에 권장했다.

sungjin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196VwCbgb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