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급해진 블링컨…중·러·인도·파키스탄 외교와 통화(종합2보)

송고시간2021-08-17 10:07

beta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미국과 중국, 러시아 외무장관이 연쇄적으로 양자 전화 통화를 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잇단 통화를 하고 아프간 문제를 논의했다.

미국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왕 부장과 통화에서 안보 상황과 함께 미국인과 중국인을 안전하게 본국으로 데려오기 위한 각자 노력을 포함해 아프간의 상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프간 문제 및 자국민 철수 놓고 연쇄 논의…중국은 탈레반에 우호적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이스탄불=연합뉴스) 류지복 김승욱 특파원 =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미국과 중국, 러시아 외무장관이 연쇄적으로 양자 전화 통화를 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잇단 통화를 하고 아프간 문제를 논의했다.

미국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왕 부장과 통화에서 안보 상황과 함께 미국인과 중국인을 안전하게 본국으로 데려오기 위한 각자 노력을 포함해 아프간의 상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미군 철수가 진행 중인 와중에 탈레반이 예상보다 빨리 아프간을 장악함에 따라 자국민 대피에 비상이 걸리는 등 궁지에 몰린 상황이다. 미국은 그간 중국과 갈등 속에서도 아프간 문제는 양국 협력이 가능한 사안이라고 강조해 왔다.

반면 중국은 지난달 28일 왕 부장이 탈레반 이인자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를 만나는 등 탈레반과 상대적으로 우호적 관계를 맺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탈레반의 수도 카불 함락 후 아프간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 중국이 아프간 문제에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혀 향후 탈레반 정부를 승인할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PG)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블링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과 통화에서도 안보 상황, 양국 국민의 안전한 본국 귀국 등 같은 문제를 논의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라브로프 장관이 블링컨 장관에게 아프간 상황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전달하고, 아프간의 질서와 치안 유지를 위해 그곳의 정치 세력과 접촉하고 있음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외무부는 "양측 외교 수장은 중국, 파키스탄, 유엔, 기타 관련국과 협의를 계속해 새로운 조건에서 아프간 문제와 관련한 대화의 토대를 마련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라브로프 장관은 왕 부장과 통화에서 아프간 상황에 대한 정치적 조율을 했다고 외무부는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파키스탄 및 인도 외교 수장과도 각각 전화 통화를 했다.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파키스탄의 마크둠 샤 마흐무드 쿠레시 외교장관과 인도의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외교장관과도 아프간 문제를 논의했다.

블링컨 장관이 통화한 국가인 중국, 러시아, 인도, 파키스탄은 아프간에서 미국의 공백을 이용해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싶은 욕심이 있지만 동시에 탈레반 득세에 따른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유입을 우려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탈레반은 전날 수도 카불을 손에 넣고 "전쟁은 끝났다"며 승리를 선언했다. 지난 4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 주둔 미군의 철수를 선언한 지 4개월 만이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은 탈레반이 진격해오자 국외로 도피했으며,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은 몰려든 탈출 인파로 현재 기능이 마비된 상태다.

kind3@yna.co.kr

jbryo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55NBdVx5j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