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安,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野통합 국민 기대 저버려"

송고시간2021-08-16 11:42

beta

국민의힘은 16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 결렬을 공식 선언하자 "야권 통합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협상 과정에서 최대한 국민의당 입장을 존중해왔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서울시장 재보선 때 정치적 상황과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다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린 행동에 유감을 표한다"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재보선 당시 안 대표가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방적 결정 유감…정권교체 공통목표 함께 하리라 믿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대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8.1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 결렬을 공식 선언하자 "야권 통합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협상 과정에서 최대한 국민의당 입장을 존중해왔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과도한 지분 요구, 심지어 당명 변경과 같은 무리한 요구가 나왔으나 모두 양보하고 양해하는 자세로 임했다"며 "하나의 요구를 수용할 때마다 더 큰 요구들이 추가됐던 게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느 쪽이 통합에 더 절실했는지, 어느 쪽이 한 줌의 기득권을 더 고수했는지는 협상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께서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서울시장 재보선 때 정치적 상황과 지금의 상황이 달라졌다고 손바닥 뒤집듯 약속을 뒤집어버린 행동에 유감을 표한다"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은 재보선 당시 안 대표가 먼저 제안한 내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정권 교체라는 공통의 목표를 두고 앞으로의 행보에는 함께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