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여자농구, U-19 월드컵서 13위…대만에 55-50 승리

송고시간2021-08-15 20:11

beta

한국 19세 이하(U-19)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U-19 월드컵을 13위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5일(한국시간) 헝가리 데브레첸의 올라 가보르 스포츠 홀에서 열린 2021 FIBA U-19 여자농구 월드컵 13∼14위 결정전에서 대만을 55-50으로 물리쳤다.

쿼터 후반 맹추격한 대만이 50-55까지 따라붙었지만, 한국은 박진영(삼천포여고)과 이해란(수피아여고), 변소정(분당경영고) 등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면서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챙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해란·조수아 더블더블

한국 U-19 여자농구 대표팀
한국 U-19 여자농구 대표팀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19세 이하(U-19)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U-19 월드컵을 13위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5일(한국시간) 헝가리 데브레첸의 올라 가보르 스포츠 홀에서 열린 2021 FIBA U-19 여자농구 월드컵 13∼14위 결정전에서 대만을 55-5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3승 4패를 거둔 한국은 13위를 기록했다.

직전 2019년 대회에서는 9위에 오른 한국은 이번 대회 초반 조별리그에서 스페인(37-87 패)과 프랑스(35-92 패) 등에 큰 점수 차로 패하며 고전했으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브라질을 80-74로 꺾고 첫 승을 챙겼다.

이후 말리와 16강전, 이집트와 9∼16강전에서는 연패했지만, 아르헨티나(57-48 승)와 대만을 차례로 꺾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3쿼터까지 46-37로 앞선 한국은 4쿼터 초반 박소희(분당경영고)의 3점 슛으로 두 자릿수 격차를 벌렸다.

쿼터 후반 맹추격한 대만이 50-55까지 따라붙었지만, 한국은 박진영(삼천포여고)과 이해란(수피아여고), 변소정(분당경영고) 등이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하면서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챙겼다.

이해란은 14득점 18리바운드, 조수아(삼성생명)는 11득점 13리바운드로 나란히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 FIBA U-19 여자농구 월드컵 전적(15일·한국시간)

▲ 13∼14위 순위결정전

한국 55(17-13 16-12 13-12 9-13)50 대만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