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국가가 선열에 무관심' 지적에 "졸부집안…부끄럽다"(종합)

송고시간2021-08-15 13:56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제76주년 광복절을 맞아 효창공원 내 묘역을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을 방문해 선열들의 영정을 모신 의열사, 백범 김구 선생 묘역, 윤봉길 의사 등이 묻힌 '삼의사' 묘역, 이동녕 선생 등이 묻힌 '임시정부 요인'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대문독립공원·효창공원 방문…'조우' 손학규에 "가르침 부탁"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제76주년 광복절을 맞아 효창공원 내 묘역을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을 방문해 선열들의 영정을 모신 의열사, 백범 김구 선생 묘역, 윤봉길 의사 등이 묻힌 '삼의사' 묘역, 이동녕 선생 등이 묻힌 '임시정부 요인'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순국선열유족회 관계자가 '국가가 순국선열 추모제에 전혀 무관심해 애처로운 상황"이라고 하자 "집안으로 얘기하면 졸지에 돈만 많이 번 집안"이라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가문의 역사나 문화, 이런 걸 하나도 생각하지 않는 그런 집안처럼 부끄럽게 생각된다"고 공감했다.

윤 전 총장은 현장에서 기자들에게 "이분들의 뜻을 받들어서 더욱 튼튼하고 강한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결의를 다졌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의열사 앞에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우연히 마주치자 '대표님'이라 부르며 달려가 악수하기도 했다. 손 전 대표가 "국민 통합을 위해 애써달라"고 당부하자 고개를 숙이면서 "많은 가르침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효창공원으로 향하기 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을 비공개로 방문했다.

그는 방명록에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으로 되찾은 국권 위에 세워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정신을 꿋꿋하게 지키겠다"고 적었다.

경쟁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비슷한 시각 서대문독립공원을 방문했지만, 동선이 겹치지 않아 두 사람의 조우는 이뤄지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앞서 SNS에 올린 광복절 메시지를 통해 "무너진 공정과 상식, 약자를 외면하는 이념 중심의 정책, 국민의 삶보다 우선하는 진영의 논리가 국민들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식에서 다시 출발하겠다. 나라를 정상화하는 일이라면 어렵고 고통스러운 길이라도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딜 각오가 돼 있다"며 "사명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순국선열 위패 살펴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순국선열 위패 살펴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독립공원 내 독립관을 방문, 참배를 마친 뒤 위패를 살펴보고 있다. 2021.8.1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