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르지 vs 플리스코바, 내셔널 뱅크오픈 테니스 결승 격돌

송고시간2021-08-15 10:08

beta

카밀라 조르지(71위·이탈리아)와 카롤리나 플리스코바(6위·체코)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내셔널 뱅크오픈(총상금 183만5천490 달러) 단식 결승에서 만난다.

조르지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단식 4강전에서 제시카 페굴라(30위·미국)를 2-1(6-3 3-6 6-1)로 제압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고 있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내셔널 뱅크오픈(총상금 285만975 달러) 단식 결승에서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라일리 오펠카(32위·미국)가 맞대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밀라 조르지
카밀라 조르지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Jean-Yves Ahern-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카밀라 조르지(71위·이탈리아)와 카롤리나 플리스코바(6위·체코)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내셔널 뱅크오픈(총상금 183만5천490 달러) 단식 결승에서 만난다.

조르지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단식 4강전에서 제시카 페굴라(30위·미국)를 2-1(6-3 3-6 6-1)로 제압했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플리스코바가 톱 시드의 아리나 사발렌카(3위·벨라루스)를 2-0(6-3 6-4)으로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했다.

올해 윔블던 준우승자 플리스코바는 지난해 1월 브리즈번 인터내셔널 이후 1년 7개월 만에 투어 단식 통산 17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에 맞서는 조르지는 2018년 10월 린츠오픈 이후 2년 10개월 만에 투어 단식에서 세 번째 타이틀을 노린다.

어머니 킴 페굴라가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된 사연이 잘 알려진 페굴라는 이틀 연속 심야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둔 여파 탓에 3세트 체력 저하를 이겨내지 못하고 4강에 만족해야 했다.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카롤리나 플리스코바

[AP=연합뉴스]

플리스코바와 조르지의 상대 전적은 플리스코바가 5승 3패로 앞선다.

그러나 7월 도쿄올림픽 등 올해 두 차례 맞대결은 모두 조르지가 승리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고 있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내셔널 뱅크오픈(총상금 285만975 달러) 단식 결승에서는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라일리 오펠카(32위·미국)가 맞대결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