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미향 "과거 日공항서 범죄자 취급…'속옷에 뭐 들었냐' 조사"

송고시간2021-08-14 17:43

beta

무소속 국회의원인 윤미향 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과거 일본 공항에서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4일 일본 시민단체가 주최한 '김학순 공개 증언 30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온라인 세미나 기조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한 "히로시마 공항에서는 속옷을 보여주면서, 속옷도 보면서 '여기에 뭐가 들었느냐? 달러 다발이 들었느냐? 총기류가 들었느냐? 마약이 들었느냐?'(라고 질문하는) 여러 가지 불합리하고 부당한 조사를 하는 방법을 통해서 겁박하고, 불편하게 만드는 그런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고 폭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日시민단체 주최 '김학순 위안부 피해 증언 30년' 세미나서 주장

전국행동 "피해자 한 사람·한 사람 기억…정부에 책임 물을 것"

질문 받으며 법정 향하는 윤미향
질문 받으며 법정 향하는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첫 공판이 열리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1.8.11
uwg806@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무소속 국회의원인 윤미향 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가 과거 일본 공항에서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4일 일본 시민단체가 주최한 '김학순 공개 증언 30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온라인 세미나 기조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자신이 일본을 방문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오사카에서 2017년 8월 11일 공항에서 바로 이상한 사무실로 끌려갔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사무실에서) 30분~1시간 동안 '왜 왔냐? 어디로 갈 거냐? 오사카에서 누가를 만날 것이냐?' 등 거의 취조하듯이 제가 범죄자 취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히로시마 공항에서는 속옷을 보여주면서, 속옷도 보면서 '여기에 뭐가 들었느냐? 달러 다발이 들었느냐? 총기류가 들었느냐? 마약이 들었느냐?'(라고 질문하는) 여러 가지 불합리하고 부당한 조사를 하는 방법을 통해서 겁박하고, 불편하게 만드는 그런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고 폭로했다.

윤 의원은 당시는 이런 일들이 왜 일어나는지 몰랐는데, 지난 10일 MBC 'PD 수첩'의 보도로 진상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국가정보원이 자신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방일 때 일본 공안과 우익 단체에 정보를 줬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하면서 "충격적인 것은 저 여자(윤미향) 속옷까지 벗기라는 지시를 했다는 것이 드러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왜 박근혜 정부 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이건 한일 위안부 합의와 연관돼 있었다는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가 오사카 방문 때 공항에서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한 2017년 8월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다.

윤 의원은 또한 "국정원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정대협 사무처장이었던 양노자 씨와 대표였던 저의 이메일을 수시로,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점검했다"며 "양노자 씨와 제가 간첩 활동하는지 감시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일본 방문 때 자신을 감시하거나 무단으로 촬영하는 사람을 발견한 사례도 소개했다.

그는 약 1시간 동안의 강연에서 30년 전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첫 위안부 피해 증언 이후 피해자들과 함께 한 위안부 운동을 설명한 뒤 자신은 국회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계속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본회의 참석한 윤미향
본회의 참석한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인해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윤미향 의원이 6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1.6.22 toadboy@yna.co.kr

윤 의원은 정대협 보조금·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이날 오후 일본 시민단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전국행동'(이하 전국행동·공동대표 양징자)이 주최한 온라인 세미나에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일본의 활동가들도 참여했다.

기타하라 미노리 작가는 '위안부 운동에서 미투까지'를 주제로 강연했다.

전국행동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한 사람, 한 사람을 기억하고 일본 정부의 책임을 계속 묻겠다"고 다짐했다.

일본 총리관저 앞에서 집회하는 일본 시민단체
일본 총리관저 앞에서 집회하는 일본 시민단체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시민단체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전국행동'은 작년 10월 13일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총리관저 앞에서 집회를 갖고 일본 정부에 베를린시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요청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의 양징자(梁澄子) 공동대표가 연설하는 모습. 2020.10.13
hojun@yna.co.kr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