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의원 14명, 백악관에 '한국에 백신 스와프' 공동 제안

송고시간2021-08-14 08:01

"한국이 신속하게 접종 능력 늘릴 수 있게 백신 대여하자"

[뉴욕=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요청한 미국 하원 의원들의 서한

[뉴욕=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요청한 미국 하원 의원들의 서한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정치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차질 문제를 겪고 있는 한국을 위해 힘을 보탰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의 뉴욕주(州) 광역대의원인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장에 따르면 캐럴린 멀로니 하원 감독개혁위원장 등 여야 연방 하원의원 14명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한국에 대한 백신 스와프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서한에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이후 이뤄진 미국의 얀센 백신 100만 회분 제공과 관련,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아직 백신 접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최근 한국의 확진자 증가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차질 등을 언급한 뒤 "미국이 제때 백신을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한국이 신속하게 백신 접종 능력을 확충할 수 있도록 백신을 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강력하게 권고했다.

의원들이 주장한 백신 대여는 남아도는 백신을 우선 빌려온 뒤 나중에 이를 갚는다는 백신 스와프와 같은 개념이다.

이들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미국 정부는 한국이 백신을 용이하고 신속하게 확보할 수 있도록 더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에게도 동시에 발송된 이 서한에는 멀로니 위원장과 톰 스워지, 그레이스 멩 등 뉴욕을 지역구로 하는 친한파 의원들이 주도했다.

또한 앤디 김과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등 한국계 의원들도 참여했다.

[뉴욕=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요청한 미국 하원 의원들의 서명 일부

[뉴욕=연합뉴스]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요청한 미국 하원 의원들의 서명 일부

멀로니 위원장과 스워지 의원 등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직전에도 백악관에 한국에 대한 신속한 백신 지원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 얀센 백신 지원을 성사시키는 데 힘을 보탰다.

이들은 최근 모더나 백신 공급 문제로 한국의 백신 접종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는 김 관장의 연락을 받은 뒤 백악관에 2차 서한을 작성했다.

특히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개별적으로 서한을 보냈던 지난 5월과는 달리 14명의 의원의 연서 형식으로 서한을 작성했다.

김 관장은 "한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해 미국 정치권에 상황을 알렸고, 조속한 행동에 나설 것을 설득했다"며 "의원들이 요청한 대로 백신이 한국에 대여돼 한미동맹이 더욱 확고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안 관련 기자회견에서 연설하는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장

[뉴욕=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안 관련 기자회견에서 연설하는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장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