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면가격 줄인상…삼양식품은 내달부터 평균 6.9%↑

송고시간2021-08-13 09:54

beta

오뚜기, 농심에 이어 삼양식품도 라면 가격을 올린다.

삼양식품은 내달 1일부터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13개 라면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평균 6.9%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농심은 오는 16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올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양라면·짜짜로니 50원, 불닦볶음면 100원 인상

농심·오뚜기 등 라면 3사 모두 가격 올려

불닭볶음면
불닭볶음면

[삼양식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오뚜기, 농심에 이어 삼양식품도 라면 가격을 올린다.

삼양식품은 내달 1일부터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13개 라면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평균 6.9%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양라면은 810원에서 860원으로, 불닭볶음면은 1천50원에서 1천150원으로 오른다. 짜짜로니, 맛있는라면 등은 50원, 까르보불닭볶음면 등은 100원 오른다.

삼양식품의 라면 가격 인상은 2017년 5월 이후 4년 4개월 만이다.

삼양식품은 "라면이 대표적인 서민 식품인 만큼 생산 효율화 등을 통해 원가 상승 부담을 감내하고자 했지만 지속되는 인건비, 물류비 등의 제반 비용 상승과 팜유, 밀가루, 수프 등 원재료비 상승 압박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면 가격 인상으로 소비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게 돼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뚜기는 이달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은 12.6%, 스낵면은 11.6%, 육개장(용기면)은 8.7% 인상됐다.

농심은 오는 16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올린다. 인상률은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다.

라면값 인상은 오뚜기는 13년 4개월, 농심은 4년 8개월 만이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