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화폐 7천억원 훔친 해커, 대부분 돌려줘…"장난이었다"

송고시간2021-08-13 05:25

'역대 최대' 가상화폐 절도 저지른 해커 "난 돈에 큰 관심없어"

컴퓨터 키보드 자판
컴퓨터 키보드 자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역대 최대 가상화폐 해킹 중 하나인 '폴리네트워크 사건'을 저지른 해커가 빼돌린 가상화폐를 대부분 돌려줬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인 폴리네트워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사이버 공격으로 도난당한 6억1천만 달러(약 7천100억원)를 거의 전액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가상화폐는 회사가 관리하는 '다중서명 지갑'으로 입금됐다. 폴리네트워크는 "윤리적인 '화이트햇' 해커"가 가상화폐를 반환했다고 설명했다. 화이트햇 해커란 기업 시스템 보호 등 유익한 일을 하는 해커를 가리킨다.

이번 사건은 지난 10일 한 해커가 폴리네트워크 시스템 결함을 이용해 가입자들이 보유한 이더리움 등 다수의 가상화폐를 훔쳐가면서 벌어졌다. 총 6억 달러가 넘는 피해 규모는 가상화폐 해킹 사상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그러나 해커는 '가상화폐를 돌려달라'는 폴리네트워크의 읍소에 다음 날 거의 절반을 돌려준 데 이어 이날까지 거의 전액을 반환하는 알쏭달쏭한 행보를 보였다.

범행을 자처한 한 해커는 이번 사건이 "장난으로 한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그는 "버그(프로그램 오류)를 발견했을 때 복잡한 심경이었다"며 "내가 내놓을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은 믿을 수 있는 계좌로 옮겨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를 훔칠 의도가 아니라 오류를 바로잡을 때까지 대신 안전하게 보관한 것뿐이라는 주장이다.

이 해커는 "난 돈에 큰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폴리네트워크처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 금융 '디파이'(DeFi) 시장은 최근 해커와 사기꾼들의 집중적인 범행 타깃이 되고 있다고 CNBC는 지적했다.

firstcir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e0ikeSVqc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