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구 여제' 김연경 17년간 뛴 국가대표 은퇴…'아듀 태극마크'(종합)

송고시간2021-08-12 17:54

beta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국가대표를 은퇴하기로 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김연경이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협회 사무실에서 만난 오한남 배구협회장에게 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주니어 시절 포함 17년간 한국 배구의 간판으로 국제무대에서 국위를 선양해 온 김연경의 국가대표 이력도 마침표를 찍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한남 배구협회장 "이런 훌륭한 선수 만난 것도 큰 행운"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이 대표 은퇴전…은퇴식은 선수 생활 끝나고

배구협회장과 대화하는 김연경
배구협회장과 대화하는 김연경

(나리타=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연경(가운데)이 9일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오한남 대한배구협회장(왼쪽)과 대화하고 있다. 2021.8.9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국가대표를 은퇴하기로 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김연경이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협회 사무실에서 만난 오한남 배구협회장에게 대표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오 회장도 김연경의 의사를 존중해 은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협회는 덧붙였다.

이로써 주니어 시절 포함 17년간 한국 배구의 간판으로 국제무대에서 국위를 선양해 온 김연경의 국가대표 이력도 마침표를 찍었다.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김연경이 마지막으로 뛴 경기는 8일 세르비아와의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이다.

태극기 들고 입장하는 김연경, 전웅태
태극기 들고 입장하는 김연경, 전웅태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선수단 본진이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배구 대표팀 김연경과 근대5종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전웅태가 태극기를 들고 선수단과 함께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8.9 superdoo82@yna.co.kr

김연경의 국가대표 은퇴는 예견된 일이었다.

김연경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한 뒤 국가대표 은퇴 의사를 내비치고 이를 협회와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주니어 시절이던 2004년 아시아청소년여자선수권대회에서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2005년에는 세계유스여자선수권대회에서도 대표 선수로 뛰었다.

김연경은 수원한일전산여고 3학년 재학 중이던 2005년, 국제배구연맹(FIVB) 그랜드챔피언스컵에 출전해 성인 대표팀에 데뷔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2c4qdVaW1Y

이후 이번 도쿄올림픽까지 세 번의 올림픽, 네 번의 아시안게임, 세 번의 세계선수권대회를 비롯해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해 우리나라 여자배구의 중흥을 이끌었다.

김연경이 없었다면 2012 런던 대회 이래 여자 배구의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2012 런던·2020 도쿄 등 두 번의 4강 신화도 없었다.

[올림픽] 김연경 '경기장 벗어나자 울컥!'
[올림픽] 김연경 '경기장 벗어나자 울컥!'

(도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배구대표팀 김연경이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마치고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기에 앞서 눈물을 삼키고 있다. 2021. 8. 8 cycle@yna.co.kr

김연경은 협회를 통해 "막상 대표 선수를 그만둔다고 하니 서운한 마음이 든다. 그동안 대표 선수로 뛴 시간은 제 인생에서 너무나 의미 있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많은 가르침을 주신 감독님들과 코치진, 같이 운동해온 대표팀 선배님, 후배 선수들 정말 고마웠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그분들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김연경은 없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제 대표팀을 떠나지만, 우리 후배 선수들이 잘해 줄 것이라 믿는다. 열심히 응원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오한남 배구협회장은 "지난 17년 동안 대표 선수로 활약하면서 정말 수고가 많았다"고 김연경의 노고를 위로하고 "협회장으로서 그리고 배구 선배로서 정말 고맙다"고 했다.

오 회장은 "김연경이 대표 선수로 좀 더 활약해 줬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이룬 성과도 클 뿐 아니라 본인의 인생 계획도 중요하니 은퇴 의견을 존중하겠다. 이제는 남은 선수 생활 건강하게 잘 펼쳐나가길 항상 응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올림픽] 눈시울 붉어진 김연경
[올림픽] 눈시울 붉어진 김연경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 0-3으로 패한 한국의 김연경이 표승주와 포옹하고 있다. 2021.8.8 jieunlee@yna.co.kr

그러면서 "회장으로서 이런 훌륭한 선수를 만날 수 있었던 것도 큰 행운이라 생각한다"며 김연경에게 재차 고마움 표했다.

협회는 김연경에게 공식 대표 은퇴 행사를 제안했으나 김연경의 뜻을 수용해 선수로서의 모든 생활이 끝나는 시점에 그의 은퇴식 행사를 열기로 약속했다고 소개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