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밤배'·'긴머리 소녀' 포크 듀오 둘다섯 오세복씨 별세

송고시간2021-08-12 14:54

beta

1970년대 '밤배', '긴머리 소녀'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은 포크 듀오 '둘다섯'의 오세복 씨가 별세했다.

12일 가요계와 유족 등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11일 패혈증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1974년 6월 이두진 씨와 함께 듀오 둘다섯으로 데뷔 앨범을 발표해 활동했으며 '밤배', '긴머리 소녀', '일기'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크 듀오 '둘다섯'의 오세복 씨
포크 듀오 '둘다섯'의 오세복 씨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1970년대 '밤배', '긴머리 소녀'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은 포크 듀오 '둘다섯'의 오세복 씨가 별세했다. 향년 67세.

12일 가요계와 유족 등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11일 패혈증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1974년 6월 이두진 씨와 함께 듀오 둘다섯으로 데뷔 앨범을 발표해 활동했으며 '밤배', '긴머리 소녀', '일기'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둘다섯은 소박하고도 시적인 노랫말과 서정적인 곡조, 밝고 감미로운 하모니를 구사하며 1970년대 '통기타 음악' 시대를 풍미했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7080 감성이 물씬 담긴 둘다섯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노래들은 비교적 쉽고 간단한 코드로 진행된다"며 "누구나 기타만 있으면 쉽게 부를 수 있는 노래로 많은 인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고인은 최근에는 가수 김연숙의 '그날'을 작곡한 가수 겸 작곡가 이철식 씨와 새롭게 둘다섯이란 이름으로 신곡 발표를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자가 사는 이유'라는 제목의 신곡 음반 녹음까지 마쳤지만 고인의 건강 문제로 발표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국립경찰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3일이다.

고(故) 오세복씨가 '둘다섯'으로 이철식씨와 마지막으로 준비했던 음반 표지 사진. 왼쪽이 오세복 씨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故) 오세복씨가 '둘다섯'으로 이철식씨와 마지막으로 준비했던 음반 표지 사진. 왼쪽이 오세복 씨다.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