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동훈 "조국 사건, 수사 개시부터 수사 막고 보복"

송고시간2021-08-12 14:10

beta

한동훈 검사장은 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 건에서 모두 무죄를 받았다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우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서울고법 형사1-2부는 전날 정 교수가 코링크를 운영한 조 전 장관 조카 조범동씨로부터 미공개 중요 정보를 듣고 장내 주식 거래를 한 건 "시장경제 질서를 흔드는 중대 범행에 해당한다"며 유죄 판단했다.

그는 추 전 장관 측이 "있지도 않은 권력비리를 내세워 나라를 둘로 쪼갰다"고 주장한 데 대해 "조국 사건은 수사 개시부터 권력이 총동원돼 권력자 조국에 대한 수사를 막고 검찰에 보복하는 순간, 분명히 권력비리가 되었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秋 비판에 반격…"도대체 뭘 보고 무죄를 주장하나"

한동훈 검사장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한동훈 검사장은 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 건에서 모두 무죄를 받았다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우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 검사장은 이날 추 전 장관 캠프가 자신을 공개 저격하자 기자단에 입장문을 내 추 전 장관 측 주장을 반박했다. 한 검사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시절 조 전 장관 가족 관련 수사를 지휘했다.

한 검사장은 "항소심 판결문과 설명자료에는 유죄 판결이 난 미공개 정보 이용, 금융실명법 위반, 범죄수익은닉 범죄 등에 대해 '코링크 사모펀드 관련'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추미애씨는 도대체 뭘 보고 다 무죄라고 계속 거짓말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1-2부는 전날 정 교수가 코링크를 운영한 조 전 장관 조카 조범동씨로부터 미공개 중요 정보를 듣고 장내 주식 거래를 한 건 "시장경제 질서를 흔드는 중대 범행에 해당한다"며 유죄 판단했다.

한 검사장은 이어 "이 사건은 모든 수사 단서가 장관 검증 과정에서 언론과 시민사회에서 제기한 합리적 의문과 고발을 기초로 한 것이었고 거기에서 벗어난 것은 없었는데도 별건 수사라고 폄훼하는 건 가당치도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 사회에서 반복적·계획적 입시비리를 수사한 것을 위법한 별건 수사라고 하는 것에 동의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추 전 장관 측이 "있지도 않은 권력비리를 내세워 나라를 둘로 쪼갰다"고 주장한 데 대해 "조국 사건은 수사 개시부터 권력이 총동원돼 권력자 조국에 대한 수사를 막고 검찰에 보복하는 순간, 분명히 권력비리가 되었다"고 꼬집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