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코로나 걸린 임산부 세쌍둥이 출산…아이 모두 '음성'

송고시간2021-08-12 10:31

beta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가 한달간의 입원 끝에 세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했다.

12일 윈난성 정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첫 임신에 세쌍둥이가 생긴 쯔(字) 모(29) 씨가 전날 오전 윈난성 루이리(瑞麗)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세쌍둥이를 낳았다.

의료진은 당시 상황에 대해 "치료 경험상 임신 후반기에 접어든 코로나19 환자의 병세는 복잡하다"면서 "또 쯔씨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만큼 임산부와 신생아 치료가 긴박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 달 입원 치료 후 임신 32주에 제왕절개 수술로 아이 낳아

중국서 코로나 걸린 임산부, 세쌍둥이 무사히 출산
중국서 코로나 걸린 임산부, 세쌍둥이 무사히 출산

[출처 윈난성 루이리 중다이(中傣)병원. 윈난성 정부 웨이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가 한달간의 입원 끝에 세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했다.

12일 윈난성 정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첫 임신에 세쌍둥이가 생긴 쯔(字) 모(29) 씨가 전날 오전 윈난성 루이리(瑞麗)의 한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세쌍둥이를 낳았다.

미얀마와 접해 있는 루이리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는데, 쯔씨는 임신 28주째던 지난달 9일 코로나19로 확진돼 지정병원에 입원했다.

의료진은 당시 상황에 대해 "치료 경험상 임신 후반기에 접어든 코로나19 환자의 병세는 복잡하다"면서 "또 쯔씨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만큼 임산부와 신생아 치료가 긴박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산부인과·소아과·호흡기내과 등 32명의 의료진을 루이리에 배치해 쯔씨를 치료하고 조산을 막는 한편, 태아의 성장에도 신경 썼다고 밝혔다. 또 내과·산부인과 의사가 24시간 병원에 있고 조산사는 24시간 병실에 대기했다는 것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4qxp-7N_98

쯔씨는 입원 사흘 후 코로나19 병세가 심각해지기도 했지만 치료 덕분에 다시 완화됐고, 더는 고열이나 조산 징후 등 없이 임신 32주까지 입원생활을 했다.

쯔씨는 11일 새벽 담즙분비 중지 증상이 심해졌고, 의료진은 보호장비를 착용한 채 제왕절개 수술에 들어갔다.

이후 각각 1.62kg, 1.58kg, 1.59kg 무게의 남자아이 3명이 순조롭게 태어났고, 산모도 무사한 상태로 전해졌다.

또 신생아의 양수와 위액, 호흡기 등에서 샘플을 채취해 핵산검사한 결과 모두 코로나19 음성으로 나왔다고 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가 세쌍둥이를 낳은 것은 중국 내에서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