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측, '탄핵' 거론 파장…이준석 "대표 흔들기 목적 명확해져"

송고시간2021-08-12 08:05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탄핵'을 거론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일부에선 이 대표가 유승민 전 의원이나 오세훈 서울시장을 대선후보로 세우려는 목적으로 '정치신인'인 윤 전 총장에게 불리한 각종 토론회를 강행하려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12일 SNS에서 "탄핵 얘기까지 드디어 꺼내는 것을 보니 계속된 보이콧 종용과 패싱 논란,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해진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지호 "대통령이라도 탄핵"…경선 토론회에 불만 표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탄핵'을 거론해 파장이 일고 있다.

윤석열 캠프 종합상황실의 신지호 총괄부실장은 지난 11일 저녁 라디오에서 '당대표 결정에 대한 후보들 간의 입장이 엇갈린다'는 사회자 언급에 "당대표의 결정이라 할지라도, 아무리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헌법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것은 탄핵도 되고 그런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신 부실장은 "공화국이라는 것은 권력자의 권력 행사를 자의적으로 하지 말라는 것 아니겠나"라며 "(토론회는) 제도적 근거도 없고, 전례도 없다"고 비판했다.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오는 18일 정책 토론회를 여는 데 대한 강한 불만 표시로 해석됐다. 윤 전 총장 측은 경준위 배후에 이준석 대표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일부에선 이 대표가 유승민 전 의원이나 오세훈 서울시장을 대선후보로 세우려는 목적으로 '정치신인'인 윤 전 총장에게 불리한 각종 토론회를 강행하려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발언듣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듣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이 대표는 12일 SNS에서 "탄핵 얘기까지 드디어 꺼내는 것을 보니 계속된 보이콧 종용과 패싱 논란,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당대표를 지속적으로 흔드는 캠프는 본 적이 없다고 했는데 알겠다"라며 "모 유튜브 채널이 하던 말을 항상 그대로 하고 있다. 당보다 유튜버들과의 관계가 더 중요한가"라고 물었다.

극우 성향 유튜브 채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하시고자 하는 일들에 건승하십시오"라고 윤 전 총장 측을 비꼬았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