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측, 이재명에 "지사직 유지 아닌 수행? 그게 바로 찬스"

송고시간2021-08-11 18:25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사 찬스' 논란을 다시 거론하며 "연차휴가 사용 일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기흥 캠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도정 업무 외에 대선 행보를 위한 모든 개인 일정은 연차를 사용해야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하는 게 아니라 수행하고 있다. 자리만 지키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제3자가 볼 때는 그게 바로 지사 찬스"라고 거듭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차 사용일수 공개하라" 요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사 찬스' 논란을 다시 거론하며 "연차휴가 사용 일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김기흥 캠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도정 업무 외에 대선 행보를 위한 모든 개인 일정은 연차를 사용해야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의 연차가 1년에 21일 남짓으로 보인다면서 '경선 일정을 따라가기엔 허락된 휴일이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인용했다.

이 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하는 게 아니라 수행하고 있다. 자리만 지키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 "제3자가 볼 때는 그게 바로 지사 찬스"라고 거듭 반박했다.

국민의힘 재선의원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국민의힘 재선의원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과의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8.11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