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이어 패럴림픽도 도쿄 도심 도로 성화 봉송 취소

송고시간2021-08-11 12:20

beta

오는 24일 막을 올리는 2020도쿄패럴림픽에서도 도쿄 도심 구간을 달리는 성화를 볼 수 없게 됐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도(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오는 20~24일 도쿄 구간에서 잡혀 있던 패럴림픽 성화의 도로 봉송 계획을 취소했다.

도쿄도는 섬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구간에서 도로 봉송을 취소한 올림픽 때처럼 주자 등 관계자들만 행사장에 모여 패럴림픽 성화 불씨를 주고받는 형태로 봉송 의식을 치르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오는 24일 막을 올리는 2020도쿄패럴림픽에서도 도쿄 도심 구간을 달리는 성화를 볼 수 없게 됐다.

1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도(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오는 20~24일 도쿄 구간에서 잡혀 있던 패럴림픽 성화의 도로 봉송 계획을 취소했다.

이달 말까지 시한으로 긴급사태가 선포된 도쿄에서는 올림픽이 개막한 지난달 23일 1천359명이던 신규 확진자가 폐막일인 지난 8일 4천66명으로 급증했다.

올림픽 폐막 후인 9일과 10일에도 각각 2천884명과 2천612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도쿄도는 섬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구간에서 도로 봉송을 취소한 올림픽 때처럼 주자 등 관계자들만 행사장에 모여 패럴림픽 성화 불씨를 주고받는 형태로 봉송 의식을 치르기로 했다.

도쿄도 내 62개 시구초손(市區町村) 기초단체에서 채화된 불씨를 도청으로 모으는 집화식은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도쿄도의 패럴림픽 성화 봉송은 원래 700명 정도의 주자가 참여한 가운데 총 35㎞ 구간에서 펼쳐질 예정이었다.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8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선수들이 꺼지는 성화를 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 8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선수들이 꺼지는 성화를 보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