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21대 국회 다수당 독선에 어이없고 참담"

송고시간2021-08-11 11:51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재선 의원들을 만나 더불어민주당의 각종 입법 강행을 "독선과 전횡"이라고 성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재선 의원 간담회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보면서 참 어이없고 참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21대 국회처럼 다수당이 이렇게 독선과 전횡을 일삼는 것은 처음"이라며 "노심초사, 악전고투하고 계신 여러분께서 얼마나 애를 많이 썼는지 짐작이 간다"고 공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재선 간담회서 "정치적 동지, 대선배님" 인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1일 재선 의원들을 만나 더불어민주당의 각종 입법 강행을 "독선과 전횡"이라고 성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재선 의원 간담회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보면서 참 어이없고 참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법을 마구 만들고 처리하다 보니 그게 자기 발목을 잡아 작년 가을에는 '임대차 3법'이라는 것을 무단 통과시켰다가 지금 대다수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법안을 처음부터 표결 강행하거나 다수니까 무조건 통과시킨다고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의회주의에 반하고 민주주의 대원리에도 반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재선 의원들에게 "정치적 동지, 정치 대선배님"이라며 "보통 상임위 간사를 맡아서 국회 운영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계신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21대 국회처럼 다수당이 이렇게 독선과 전횡을 일삼는 것은 처음"이라며 "노심초사, 악전고투하고 계신 여러분께서 얼마나 애를 많이 썼는지 짐작이 간다"고 공감했다.

재선의원 간담회 발언하는 윤석열
재선의원 간담회 발언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재선 의원들과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zjin@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