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급증…"非오피스텔 수요 증가"

송고시간2021-08-11 11:43

beta

올해 상반기(1∼6월) 전국적으로 상가, 빌딩, 숙박시설 등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 건물용도별 거래량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지난해 상반기 15만6천31건에서 올해 상반기 18만1천335건으로 16.2% 증가했다.

최근에는 오피스텔을 제외한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이 급증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7∼2021년 상반기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2017∼2021년 상반기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경제만랩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상반기(1∼6월) 전국적으로 상가, 빌딩, 숙박시설 등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 건물용도별 거래량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지난해 상반기 15만6천31건에서 올해 상반기 18만1천335건으로 16.2% 증가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주택시장에 집중되자 상업·업무용 부동산에 수요가 몰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저금리 기조, 신도시 토지보상금, 정부가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푸는 통화량 증가 등도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최근에는 오피스텔을 제외한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이 급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 가운데 비(非)오피스텔의 거래량은 10만2천4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30.9% 급증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에서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7년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지난해 연말 정부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을 확대하고, 이들 지역에 새로 공급되는 100실 이상의 오피스텔에 대해 분양권 전매 제한을 강화한 영향"이라며 "여기에 지난해 8월 12일 이후 취득한 주거용 오피스텔이 주택 수에 포함된 것도 오피스텔 수요가 비(非)오피스텔로 옮겨간 이유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올해 상반기 전국에서 오피스텔을 제외한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3만5천810건)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35.2% 급증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