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ASA 차세대 우주복 준비안돼 2024년 달 복귀 실현 "난망"

송고시간2021-08-11 10:30

beta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아르테미스(Artemis) 프로그램'을 통해 2024년 말까지 달의 남극 인근에 우주비행사 두 명을 착륙시키는 계획을 추진 중이지만 새 우주복 개발이 늦어져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운 것으로 지적됐다.

UPI통신 등에 따르면 NASA 감사관실(OIG)은 10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기술적 도전, 예산 부족 등으로 차세대 우주복 개발이 늦어지는 바람에 "현재 계획하고 있는 2024년 말 달 착륙을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NASA는 2024년 11월 이전에 '선외활동 탐사복'(xEMU·Exploration Extravehicular Mobility Unit) 두 벌이 완벽한 상태로 준비돼야 하지만 시제품 개발 등이 계획보다 20개월 이상 늦어진 상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사관실 보고서 지적…머스크 "필요하다면 우리가 할 수 있다" 트윗

지난 2019년 처음 공개된 NASA 차세대 우주복 원형
지난 2019년 처음 공개된 NASA 차세대 우주복 원형

왼쪽이 달 표면 탐사 때 착용할 xEMU, 오른쪽은 오리온 캡슐에서 입는 승무원 구명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아르테미스(Artemis) 프로그램'을 통해 2024년 말까지 달의 남극 인근에 우주비행사 두 명을 착륙시키는 계획을 추진 중이지만 새 우주복 개발이 늦어져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운 것으로 지적됐다.

UPI통신 등에 따르면 NASA 감사관실(OIG)은 10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기술적 도전, 예산 부족 등으로 차세대 우주복 개발이 늦어지는 바람에 "현재 계획하고 있는 2024년 말 달 착륙을 실현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우주복 제작 지연으로 담당자들 사이에서 "(우주복에 적응할) 충분한 훈련 시간이 확보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면서 우주복 제작 계약과 일정을 다시 잡을 것을 권고했다.

이 보고서가 나오자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는 "필요하다면 스페이스X가 제작할 수도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서 밝혔다. 스페이스X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을 오가는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 승무원용 가압 비행복을 자체 개발해 활용하고 있다.

NASA는 2024년 11월 이전에 '선외활동 탐사복'(xEMU·Exploration Extravehicular Mobility Unit) 두 벌이 완벽한 상태로 준비돼야 하지만 시제품 개발 등이 계획보다 20개월 이상 늦어진 상태다.

현재 우주복(EMU)은 1974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에 맞춰 개발된 뒤 1990년대 초 ISS 밖 우주유영에 맞게 개조된 것이며, xEMU는 기존 우주복의 기동성과 유연성, 통신 기능 등을 강화해 달과 화성 탐사 등을 염두에 두고 개발 중이다.

총 27개사가 공급하는 92개 부품이 들어가는데, 시제품 제작과 ISS에서 평가 과정 등을 거쳐 개발이 최종 완료된다.

NASA 감사관실은 차세대 우주복 개발에 이미 4억2천만 달러가 투입되고 앞으로도 6억2천500만 달러가 더 필요하다면서, xEMU가 일러야 2025년 4월 이후에나 완성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보고서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활용될 '우주발사시스템(SLS)' 로켓과 유인 캡슐 '오리온' 등의 개발이 심각하게 늦어지고 있는 점을 밝힌 보고서들에 뒤이어 나온 것이다.

앞서 미국 회계감사원(GAO)은 지난 6월 NASA의 2024년 달 복귀 계획이 아직 완전하게 개발되지 않은 기술에 의존하고 있어 일정을 맞출 가능성이 점점 더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NASA는 내부에서도 2024년 달 복귀 목표에 대해 회의적인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이를 고수하고 있다. 원래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서는 달 복귀를 2028년으로 잡았지만 트럼프 행정부 때 이를 4년 앞당겼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