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군사적 긴장 고조 누구에게도 도움 안돼…대화 재개돼야"(종합)

송고시간2021-08-11 11:51

beta

정부는 11일 북한이 연일 담화를 내며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개시에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신속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전날 김여정 당 부부장에 이어 '안보 위기'를 거론하며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는 담화를 낸 데 대해 유관 부처의 입장을 종합한 정부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당사자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 김영철 '한미훈련 반발' 담화에 대한 유관부처 입장

북한 연이틀 한미훈련 맹비난...김여정 이어 김영철 통전부장 담화
북한 연이틀 한미훈련 맹비난...김여정 이어 김영철 통전부장 담화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개시에 연이틀 반발하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남조선 당국이 반전의 기회를 외면하고 10일부터 전쟁 연습을 또다시 벌여놓는 광기를 부리기 시작했다"며 "잘못된 선택으로 해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 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8.1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정부는 11일 북한이 연일 담화를 내며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개시에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신속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전날 김여정 당 부부장에 이어 '안보 위기'를 거론하며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는 담화를 낸 데 대해 유관 부처의 입장을 종합한 정부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한미연합훈련이 방어적 성격으로 적대적 의도가 없다는 점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며 "이번 한미연합훈련은 이런 입장을 바탕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전시작전권 환수 등 군사적 수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여건 조성 등을 충분히 고려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당사자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이 시작된 전날부터 연일 한미를 비난하는 담화를 냈다. 또 전날 오후부터는 2주 전 전격 복원된 군 통신선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정기통화에도 응답하지 않고 있다.

김여정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했으며, 김영철 부장도 이날 담화를 내고 "잘못된 선택으로 하여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 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김영철 부장의 담화 자체에 대해선 "어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를 재확인하는 내용으로 본다"며 "향후 상황을 예단하지 않고 북한의 태도 등을 면밀하게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LGu2Q6ox6Q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