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퍼미션 투 댄스', 빌보드 27위…한달째 상위권(종합)

송고시간2021-08-11 16:32

'퍼미션 투 댄스'·'버터', 오리콘 5주 연속 스트리밍 1·2위 독점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발매 4주 차에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27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9일에 발매된 '퍼미션 투 댄스'는 10일(현지시간) 발표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최신 순위에서 전주(9위)보다 18계단 떨어진 27위에 올랐다.

이 곡은 발매 직후 BTS의 기존 곡 '버터'를 밀어내고 핫 100에 1위로 데뷔한 바 있다.

2·3주 차에는 다시 '버터'에 정상을 내줬지만 10위권에 들며 인기를 보여줬고, 발매 후 한 달 가까이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BTS는 최근에는 이 곡으로 유튜브 쇼츠와 함께 챌린지를 진행 중인데 영국의 전설적 가수 엘튼 존도 참여해 화제가 됐다.

이 곡에는 '모든 것이 다 잘못된 것 같을 때 그냥 엘튼 존의 노래를 따라 불러'라는 가사로 엘튼 존의 이름이 등장한다. 이에 엘튼 존도 트위터 글, 챌린지 참여 등으로 화답해왔다.

한편, 올들어 최장 기간인 통산 9주간 핫 100 1위를 차지했던 '버터'는 이번 주 신예 래퍼 더 키드 라로이와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스테이'에 1위를 내줬다.

그러나 '버터'는 미국 메모리얼 데이(5월 31일)부터 노동절(9월 6일)까지 스트리밍과 라디오 방송 횟수, 음원 판매량 실적을 누적 집계하는 빌보드 '송스 오브 더 서머' 차트에서는 8주째 1위를 유지했다.

'퍼미션 투 댄스'와 '버터'는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도 장기간 인기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두 곡은 오리콘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5주 연속 1·2위를 독점 중이다.

이달 2∼8일 집계를 기준으로 한 최신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퍼미션 투 댄스'가 1위(1천141만 673회 재생), '버터'가 2위(1천16만 7천492회 재생)를 차지했다.

지난해 8월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도 주간 스트리밍 랭킹 4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가 여전하다.

특히 이 곡은 4억 533만 683회의 누적 재생 수를 기록하며 오리콘 사상 두 번째로 누적 스트리밍 4억 회를 돌파했다.

해외 아티스트가 누적 스트리밍 4억 회를 돌파한 것은 BTS가 최초라고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