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세 퍼붓는 탈레반…"아프간 영토의 65% 장악"

송고시간2021-08-11 08:12

beta

아프가니스탄에서 10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두 개 도시를 추가로 장악하는 등 탈레반 점령 지역이 계속해서 빠르게 늘고 있다.

탈레반은 이날 서부 파라주의 주도인 파라를 장악한 데 이어 북부 바글란주의 주도 풀-에-쿰리도 차지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럽연합(EU)의 한 고위 관리는 미군 완전 철수 시한을 한 달 앞둔 이날 "탈레반이 현재 아프간 영토의 65%를 통제하면서 11개 지역 수도를 장악하기 위해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일 하루에만 두 개 도시 더 장악…점령 주도 8곳으로 늘어

바이든 "미군 철수 결정 후회 없다…아프간 스스로 싸워야"

10일(현지시간) 아프간 서부 파라주의 파라시에서 깃발을 꽂는 탈레반[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아프간 서부 파라주의 파라시에서 깃발을 꽂는 탈레반[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서 10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두 개 도시를 추가로 장악하는 등 탈레반 점령 지역이 계속해서 빠르게 늘고 있다.

탈레반은 이날 서부 파라주의 주도인 파라를 장악한 데 이어 북부 바글란주의 주도 풀-에-쿰리도 차지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글란주의 하원의원인 마무르 아흐마드자이는 AFP에 "탈레반이 도시에 들어왔다"며 "그들은 중앙 광장과 주지사 사무실에 탈레반 깃발을 꽂았다"고 말했다.

탈레반도 별도의 트윗을 올려 풀-에-쿰리 장악 사실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서부 파라주의 샤흐라 아부바르 의원도 AFP통신에 "탈레반이 오늘 오후 보안관과 짧은 교전 후 파라시로 진입해 정부 건물과 경찰서를 장악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아프간 전체 34개 주도 가운데 탈레반이 장악한 지역은 모두 8곳으로 늘었다.

탈레반은 지난 6일 남서부 님로즈주 주도 자란지에 이어 7일에는 자우즈잔 주도 셰베르간, 8일에는 북부 쿤두즈주 주도 쿤두즈와 사르-에-풀주 주도 사르-에-풀, 타크하르주 주도 탈로칸, 9일에는 북부 사망간주 주도인 아이바크를 수중에 넣는 등 하루가 멀다 하고 장악 지역을 넓혀가고 있다.

미국 정부가 아프간전 종료 선언과 함께 오는 9월 11일을 시한으로 주둔 미군 완전 철수에 나서면서 탈레반의 공세가 급격히 빨라진 것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J5-uteG-Kc

유럽연합(EU)의 한 고위 관리는 미군 완전 철수 시한을 한 달 앞둔 이날 "탈레반이 현재 아프간 영토의 65%를 통제하면서 11개 지역 수도를 장악하기 위해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점령된 도시 대부분이 북부 지역으로, 이는 전통적인 반(反) 탈레반 지역인 아프간 북부에서 정부의 통제력이 완전히 상실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AFP는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탈레반이 그동안 탈레반의 세가 적은 지역이었던 북부 지역을 위주로 장악력을 높인 뒤 수도 카불을 향해 접근하는 전략을 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아프간 정부는 수도 카불을 포함해 대도시 위주로 정부군 병력을 집중시켜 방어에 나서고 있지만 탈레반과 이렇다 할 교전도 없이 도시들이 하나둘 탈레반의 수중에 떨어지는 모습이다.

미국 정부는 미군 철수에도 불구하고 공중 지원 등의 형태로 탈레반에 맞서는 아프간 정부군을 돕겠다고는 밝혔지만 기본적으로 이제 아프간 방어는 아프간 정부 스스로 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아프간 상황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아프간 지도자들은 한데 뭉쳐야 한다. 그들은 자신을 위해 싸우고 그들의 국가를 위해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30만명이 넘는 아프간 군대를 훈련해 왔다면서 미군 철수 결정을 후회하지 않으며, 다만 아프간 공군을 위한 공중 지원 등은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AP=연합뉴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