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재'로 드러난 철거건물 붕괴참사…시공사로 향하는 수사

송고시간2021-08-10 14:32

경찰, 현대산업개발 본사 등 추가 압수수색…입건자 18명으로 늘어

철거건물 붕괴참사 원인 분석 결과
철거건물 붕괴참사 원인 분석 결과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난달 28일 오전 광주경찰청에서 수사본부 관계자들이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 관련 원인 분석 결과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철거건물 붕괴 참사가 경찰 수사와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안전 불감증과 재하도급이라는 고질적인 건설업계의 병폐로 인해 발생한 '인재(人災)'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무리한 불법 철거에 대한 '묵인'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목된 시공사인 HDC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처벌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경찰의 수사 초점도 시공사를 향하고 있다.

10일 광주지방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HDC 본사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참사 원인과 책임자 규명 분야 수사를 마친 경찰은 업체 선정·재개발 비위 분야 수사를 집중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브로커 등이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한 후, 금품을 제공한 업체들이 실제 하도급 업체에 선정된 정황을 토대로 시공사와 조합의 업체 선정 비위 연루 의혹을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9일 HDC 본사를 추가 압수 수색을 했고, 이날에는 하도급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입건자도 기존 14명(구속 1명)에서 18명으로 늘어났다.

추가 입건자는 입찰 방해 혐의자, 전 조합의 이사 등으로 파악됐는데 특히 현대산업개발 측 '불상자'가 입건자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다만 경찰 측은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추가 입건자들에 대한 혐의 사실을 공개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학동 3구역 재개발 사업에까지 수사 분야를 확대하는 등 재개발사업 비위 분야 수사도 진행 중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죄 사실을 밝힐 단계는 아니지만, 원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추가 진행하는 등 성역 없는 수사를 진행해 업체선정과 재개발 관련 비위에 연루된 이들을 처벌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9일 광주 동구 학동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로 쪽으로 붕괴하며 쓰러져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 17명이 죽거나 다쳤다.

pch8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IU2LCtn7B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