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그 표지모델 된 툰베리…"'패스트 패션'이 환경 해친다"

송고시간2021-08-10 09:27

beta

환경운동을 벌이는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가 유명 패션 잡지 '보그'의 스칸디나비아판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올해 18세가 된 툰베리는 보그와 인터뷰에서 "내가 마지막으로 물건을 구입한 것은 3년 전으로 중고품이었다"라며 "여러 가지 물건들은 아는 사람에게 빌려서 쓴다"라고 말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툰베리는 "일부에게는 패션이 자신을 표현하고 정체성을 드러내는 도구일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만약 패스트 패션 업계의 의류를 산다면 계속해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도록 기여하는 셈"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패션업계, 기후·생태위기 조장하고 노동자 착취"

"일부업체는 '지속가능' '녹색' 등 언어로 실태 위장"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환경운동을 벌이는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가 유명 패션 잡지 '보그'의 스칸디나비아판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보그 표지모델로 등장한 그레타 툰베리[보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보그 표지모델로 등장한 그레타 툰베리[보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툰베리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표지 사진에는 큰 사이즈의 트렌치코트를 입고 숲에서 말의 머리를 쓰다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올해 18세가 된 툰베리는 보그와 인터뷰에서 "내가 마지막으로 물건을 구입한 것은 3년 전으로 중고품이었다"라며 "여러 가지 물건들은 아는 사람에게 빌려서 쓴다"라고 말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툰베리는 "일부에게는 패션이 자신을 표현하고 정체성을 드러내는 도구일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만약 패스트 패션 업계의 의류를 산다면 계속해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도록 기여하는 셈"이라고 밝혔다.

그레타 툰베리 등장시킨 패션잡지 보그
그레타 툰베리 등장시킨 패션잡지 보그

[보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패스트 패션은 유행에 맞춰 단기간 유통하기 위해 생산한 상대적으로 저렴한 상품을 의미한다.

그는 트위터에 "패션 업계는 기후와 생태계 위기를 크게 조장하고 있다"라며 "특히 입고 버린다는 인식이 생기게 한 패스트 패션 때문에 수많은 노동자가 착취를 당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툰베리는 또 "일부 의류 업체들이 '지속가능한', '윤리적인', '녹색' 등의 용어로 스스로 묘사하며 책임을 지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라며 이는 환경친화적인 것처럼 오도하는 포장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유엔도 의류 업계가 폐수와 이산화탄소 발생량에서 각각 20%, 8%를 차지하는 등 전 세계 두 번째 환경오염 유발 산업으로 통한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에만 의류 업계에서 배출한 이산화탄소가 23억1천만t에 달한다고 CNN이 전했다.

툰베리는 2018년 스웨덴 의회 앞에서 환경 보전을 위한 1인 시위를 벌인 것으로 계기로 알려지게 됐으며,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환경운동가 툰베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환경운동가 툰베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