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접종목표 달성 앞당길 것…국산백신에 더 속도"

송고시간2021-08-09 15:51

beta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코로나19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해 반드시 접종 목표 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추석 전 3천600만명 접종이 목표다. 집단 면역 목표 시기도 앞당기고 접종 목표 인원도 더 늘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백신 생산 부족과 공급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문제"라며 "해외 기업에 휘둘리지 않도록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수 해외기업에 백신 의존…세계적 불확실성 여전"

"고강도 방역은 한시적…방역·민생경제 지키는 새전략 추진할 수도"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코로나19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지만, 확보한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해 반드시 접종 목표 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추석 전 3천600만명 접종이 목표다. 집단 면역 목표 시기도 앞당기고 접종 목표 인원도 더 늘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달 도입될 예정이었던 모더나 백신 물량이 당초 계획의 절반 이하로 조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국내 접종 계획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 국민을 안심시키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으로 백신 생산 부족과 공급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문제"라며 "해외 기업에 휘둘리지 않도록 국산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내고 글로벌 허브 전략을 힘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델타 변이로 세계 확진자 수가 6주 연속 증가하는 등 새로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국민들의 협조 덕에 우리의 방역·의료체계 안에서 코로나를 관리해낼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강화된 거리두기를 연장해 매우 안타깝다. 국민 여러분의 심정도 같을 것"이라며 "하지만 고강도 방역 조치로 급격한 확산세를 차단하는 데는 분명한 효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수보회의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서라도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금 같은 고강도 방역 조치는 단기간에 한시적으로 쓸 수 있는 비상조치일 뿐 지속가능한 방안이 될 수 없다"며 "확산세를 잡아가며 백신 접종률도 높여나가야만 방역 조치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민생·경제 모두를 지켜내는 새로운 방역 전략을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 희망을 위해 코로나 확산 차단과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 국민들도 더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자영업자가 생존 위기에 내몰리는 것이 가장 안타깝다. 사회 전체가 함께 나눠야 할 무거운 짐으로 인식해달라"며 "정부는 신속한 추경 집행과 다각도의 지원책 강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경제 지표에 대해서는 "개선되던 경제 심리가 주춤하고 나아지던 고용회복 흐름도 다시 둔화하고 있다"며 "서민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도 아주 중요하다. 정부는 최후의 보루로서 각오를 다지며 범정부 총력체제로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