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 수해, 당국·민간 등 모든 가능성 열고 협력할 것"

송고시간2021-08-09 11:02

beta

통일부는 최근 북한 함경남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수해와 관련, 모든 대북지원 방식 가능성을 열어두고 인도적 협력 방안을 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홍수 피해에 대한 정부의 인도적 지원 의사와 방식을 묻는 취재진에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별개로 지속 추진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원 방식에 있어 "당국과 민간,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북한의 피해 상황과 지원 수요 등을 파악할 것"이라며 "남북 간, 그리고 국제사회와의 협의 등을 거쳐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정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최근 북한 함경남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수해와 관련, 모든 대북지원 방식 가능성을 열어두고 인도적 협력 방안을 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홍수 피해에 대한 정부의 인도적 지원 의사와 방식을 묻는 취재진에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별개로 지속 추진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원 방식에 있어 "당국과 민간,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북한의 피해 상황과 지원 수요 등을 파악할 것"이라며 "남북 간, 그리고 국제사회와의 협의 등을 거쳐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정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수해에 따른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었다.

다만 북한은 지난달 27일 복원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수해 관련 상황을 남측과 공유하지는 않고 있다고 이 대변인은 밝혔다.

북한은 이달 1일부터 쏟아진 비로 함경남도 내 제방이 무너지면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고 주택 및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지난 5일 함경남도 당 군사위원회 확대회의가 긴급 소집돼 수해 복구를 위한 군부대 동원 및 국가 예비분으로 피해 복구용 자재 지원 등 대책들이 수립됐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