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유치전은 옛말 재정적자만…'빛 좋은 개살구' 재확인

송고시간2021-08-09 10:55

beta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리면서 세계 주요 도시를 돌며 대회를 여는 현행 방식에 회의론이 쏟아지고 있다.

천문학적인 재정이 투입되지만 효과가 불분명한데다 기술의 발전으로 안방에서도 시청할 수 있는 상황이 되면서 유치 경쟁도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 속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은 애초 예상했던 예산이 74억 달러였지만, 실제 지출은 150억 4천만 달러(17조 2천360억원)로 늘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십년간 개최비용 올라 유치 희망국 점차 줄어"

IOC만 중계수수료 잇속…"선수 아닌 건설 이벤트" 회의론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리면서 세계 주요 도시를 돌며 대회를 여는 현행 방식에 회의론이 쏟아지고 있다.

[올림픽] 도쿄올림픽 폐막
[올림픽] 도쿄올림픽 폐막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8일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폐회식에서 마지막 불꽃이 터지고 있다. 2021.8.8

천문학적인 재정이 투입되지만 효과가 불분명한데다 기술의 발전으로 안방에서도 시청할 수 있는 상황이 되면서 유치 경쟁도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 속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은 애초 예상했던 예산이 74억 달러였지만, 실제 지출은 150억 4천만 달러(17조 2천360억원)로 늘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이 또한 올림픽이 시작하기 전 주요 시설 건설 등에 투입된 예산은 반영하지 않은 것이다.

실제 예산이 얼마가 됐든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지난 수십 년간 너무 금액이 올라갔다고 WP가 지적했다.

올림픽 유치에 큰 자금이 들어간다는 것과 함께 또 한 가지 사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IOC의 올림픽 유치 경쟁에 관한 책을 출간한 앤드루 짐발리스트 스미스 칼리지 대학교수는 "지난 20년 동안 올림픽을 개최하려는 국가가 계속 줄어들었다"라며 "수요와 공급의 상황이 변했다"라고 말했다.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됐지만, 어떤 국가가 유치를 희망했다가 탈락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한다.

2032 하계 올림픽 개최국 호주
2032 하계 올림픽 개최국 호주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과거처럼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상황은 없는 셈이다. 3주간 화려하게 열린 후 사라져 버리는 행사를 개최하려 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실제로 2030년 동계 올림픽은 아직 개최지를 정하지도 못했다.

내년 열리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지 선정 때는 애초 6개국이 유치 의사를 보였지만, 결국 알마티·카자흐스탄·베이징 3개국만 남았었다.

특히 도쿄 올림픽에서는 코로나19 때문에 무관중으로 대회를 진행했다.

이를 두고 IOC는 애써 무시하고 싶겠지만 현재는 TV를 통해 모든 경기를 중계하는데 굳이 올림픽 개최지를 바꿔 가면서 대회를 운영할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올림픽] 인기 종목 수영장도 무관중
[올림픽] 인기 종목 수영장도 무관중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 관중석이 텅 비어있다. 2021.7.27
yatoya@yna.co.kr

IOC로서는 방송 중계 수수료를 챙겨 재정이 나아졌겠지만, 일본 국민은 엄청난 지출을 세금으로 감당할 판이다.

더군다나 외국인들은 맞은 도쿄 시민은 예전처럼 환대하는 분위기를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을 걱정하며 불신과 침묵으로 대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WP가 지적했다.

과거에는 개최지를 바꿔서 전 세계 시민이 올림픽을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필요했지만, 현재는 그럴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전 세계 화합의 장이라는 올림픽의 정신도 유명무실해진 셈이다.

이 때문에 심지어 한 도시에서 계속 올림픽을 열고, 마치 올림픽이 스포츠 제전인 양 광고하지 말자는 비판도 있다. 실제로는 올림픽 유치가 선수를 위한 게 아닌 각종 건설을 위한 명분일 뿐이라는 의미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이 희망이라는 가장 소중한 선물을 선사했다"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전 세계가 모였고, 수십억명 지구가 기쁨과 영광의 순간을 나눴다"라고 평가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