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의겸 "2번 만난 尹은 박쥐…'박근혜 복수극' 안주로 폭탄주"

송고시간2021-08-08 17:19

beta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8일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불구속 수사하려고 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솝 우화에 나오는 박쥐가 떠오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보도를 보고 윤석열과의 두 차례 만남이 떠올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2017년 술자리에 대해 "자정이 넘도록 윤석열은 박근혜 수사에 얽힌 무용담을 펼쳐 보였다"며 "짜릿한 복수극을 안주로 삼아 들이켜는 폭탄주. 잔을 돌리는 윤석열의 손길이 점점 빨라졌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박근혜 불구속 계획' 보도 반박…"한겨레 덕에 명예회복" 감사 표시도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8일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불구속 수사하려고 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솝 우화에 나오는 박쥐가 떠오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보도를 보고 윤석열과의 두 차례 만남이 떠올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국정농단 특검이 꾸려지기 직전인 2016년 11월과 특검 수사가 마무리되던 2017년 2월 윤 전 총장의 제안으로 술자리를 가졌다고 술회했다.

특히 2017년 술자리에 대해 "자정이 넘도록 윤석열은 박근혜 수사에 얽힌 무용담을 펼쳐 보였다"며 "짜릿한 복수극을 안주로 삼아 들이켜는 폭탄주. 잔을 돌리는 윤석열의 손길이 점점 빨라졌다"고 했다.

앞선 첫 술자리에서는 윤 전 총장이 자신에게 "저로서는 박근혜 3년이 수모와 치욕의 세월이었다. 한겨레 덕에 제가 명예를 되찾을 기회가 왔다. 고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두 차례 만남 어디쯤 '불구속 수사'라는 방침이 끼어들 수 있었을까"라며 "원한과 복수 사이에 정녕 관용이 들어설 여지가 있었던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석열이 박근혜 불구속을 생각했다는 것은 2019년 4월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박근혜가 건강을 이유로 형 집행 정지를 신청했을 때 이를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과도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윤 전 총장을 '돌고래'라고 칭한 것을 두고는 "돌고래의 특징 중 하나가 의리"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대하는 윤석열의 태도 어디에도 돌고래는 없다"고 비꼬았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