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라노 조수미 모친상…"코로나19로 조문 사양"

송고시간2021-08-08 12:00

beta

소프라노 조수미가 모친상을 당했다.

8일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수미의 모친인 김말순 씨가 이날 오전 5시 4분에 숙환으로 별세했다.

SMI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수미 씨가 현재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에 들어와 상을 치를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조문객 건강과 안전을 우려해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프라노 조수미
소프라노 조수미

[SMI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소프라노 조수미가 모친상을 당했다.

8일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수미의 모친인 김말순 씨가 이날 오전 5시 4분에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고인은 수년 전 치매에 걸려 오랫동안 병원에서 생활했다. 조수미는 치매로 고생하는 모친을 위해 2019년 어머니에 대한 마음을 담은 앨범 '마더'(Mother)를 발표했고, 지난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예술의전당에서 '나의 어머니'라는 타이틀로 리사이틀을 열었다.

'마더' 발표 당시 조수미는 간담회에서 성악가가 되지 못한 어머니가 자신을 매우 엄하게 대했지만, 차츰 이해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고인은 2003년 정부로부터 '예술가의 장한 어머니상'을 받았고, 2006년 남편 조언호 씨가 세상을 떠났을 때 딸 조수미에게 장례식에 참석하는 대신 프랑스 파리 공연을 하라고 이야기했다.

SMI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수미 씨가 현재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한국에 들어와 상을 치를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조문객 건강과 안전을 우려해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조수미·조영준(SMI엔터테인먼트 대표)·조영구(개인 사업) 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일 오전 7시.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