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킵초게, 남자 마라톤 2연패…심종섭 49위·오주한 기권(종합)

송고시간2021-08-08 09:54

beta

엘리우드 킵초게(37·케냐)가 올림픽 남자 마라톤 2연패에 성공했다.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총성을 울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에서 42.195㎞를 2시간08분38초에 달렸다.

네덜란드 국적 선수가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킵초게, 2시간08분38초로 도쿄올림픽 마라톤 우승…역대 3번째 올림픽 2연패

심종섭은 2시간20분36초에 완주…오주한은 40분만 뛰고 기권

이변은 없었다…킵초게, 마라톤 우승
이변은 없었다…킵초게, 마라톤 우승

(삿포로 AP=연합뉴스) 엘리우드 킵초게가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에서 결승 테이프를 끊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엘리우드 킵초게(37·케냐)가 올림픽 남자 마라톤 2연패에 성공했다.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총성을 울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 경기에서 42.195㎞를 2시간08분38초에 달렸다.

자신이 보유한 2시간01분39초의 세계 기록과는 7분 정도 격차가 있었다.

그러나 킵초게는 "가장 빨리 결승 테이프를 끊으면 된다"며 '기록'보다는 '순위'에 무게를 뒀고, 우승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2시간08분44초로 우승한 킵초게는 아베베 비킬라(에티오피아, 1960년 로마·1964년 도쿄), 발데마어 치르핀스키(독일, 1976년 몬트리올·1980년 모스크바)에 이어 역대 3번째로 올림픽 마라톤 2연패를 달성했다.

환호하는 나게예
환호하는 나게예

(삿포로 AP=연합뉴스) 아브비 나게예가 8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에서 2위를 확신한 뒤 기뻐하고 있다.

2위는 2시간09분58초에 달린 아브비 나게예(32·네덜란드)가 차지했다.

네덜란드 국적 선수가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나게예는 소말리아에서 태어났지만, 7살 때 네덜란드로 이주했다. 11살 때 다시 시리아, 소말리아 등을 떠돌았지만, 16살 때 네덜란드 가정에 입양돼 국적을 정착했다.

안정적인 생활을 얻은 나게예는 네덜란드에 올림픽 메달을 선물했다.

2시간10분00초를 기록한 바시르 아브디(32·벨기에)는 3위에 올랐다.

아브디도 소말리아에서 태어났다. 생계를 위해 벨기에로 이주한 아브디의 어머니는 아브디가 9살 때 가족을 모두 벨기에로 불렀다.

아브디는 벨기에 국가대표 장거리 육상 선수로 자랐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5,000m(예선 탈락)와 10,000m(20위)에 출전했다.

리우올림픽이 끝난 뒤 마라톤에 전념한 아브디는 마침내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마라톤 심종섭
남자 마라톤 심종섭

[대한육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심종섭(30·한국전력)은 2시간20분36초에 완주하며 49위에 올랐다.

심종섭은 2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했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소한의 목표인 완주에 성공했다.

2016년 리우에서 심종섭은 2시간42분42초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종섭은 "당시에는 부상은 안고 뛰었다. 두 번째 올림픽은 최상의 몸 상태로 뛰겠다"고 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기록은 다소 아쉬웠다.

심종섭은 4월 4일 경상북도 예천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마라톤 국가대표선발대회에서 2시간11분24초로 올림픽 기준 기록을 통과했다. 종전 개인기록 2시간12분57초를 1분33초나 앞당긴 기록이었다.

도쿄올림픽에서 내심 2시간10분대 진입을 목표로 정했지만, 개인 기록 달성에는 실패했다.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연합뉴스 자료사진]

케냐 출신 마라토너 오주한(33·청양군청)은 15㎞ 지점 앞에서 허벅지 통증을 느껴 기권했다.

오주한은 10㎞ 지점까지 선두권에 자리했다.

그러나 13㎞를 지나면서 왼쪽 허벅지에 통증을 느꼈다. 걸으면서 잠시 숨을 고른 뒤 다시 달리고자 했지만 15㎞ 지점을 넘어서지 못하고 레이스를 포기했다. 공식 기록은 기권(DNF)이다.

케냐 출신 마라토너 오주한은 2018년 9월 한국 국적을 얻었고,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한국 국가대표 선수'로 뛰었다.

오주한의 개인 최고 기록은 2시간05분13초다.

한국 육상은 국가별 출전 제한 때문에 케냐, 에티오피아 선수들이 3명씩만 출전할 수 있는 올림픽에서는 오주한의 경쟁력이 더 높아진다고 기대했다.

오주한도 "동메달이 목표"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오주한이 너무 오랫동안 마라톤 풀코스(42.195㎞)를 뛰지 않았다. 2년 가까이 경기를 하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오주한은 2019년 10월 경주마라톤에서 2시간08분21초로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2시간11분30초)을 통과했다.

이후에는 한 번도 마라톤 풀 코스에 출전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라톤 대회가 연이어 취소된 것도 오주한에게는 악재였다.

오주한을 발굴하고, 한국 귀화를 도운 고(故) 오창석 마라톤 국가대표 코치는 5월 5일 세상을 떠났다. 4월까지 케냐에서 오주한과 함께 훈련하던 오창석 코치는 오주한이 올림픽에서 뛰는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한국인 아버지'를 잃은 오주한은 도쿄올림픽에 출전했지만, 40분 정도만 뛰고서 레이스를 포기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