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누리꾼 2천500만명, "미군 실험실 조사하라" 청원

송고시간2021-08-07 10:09

코로나19 기원 관련 3주간 온라인 청원 받아

생물 실험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생물 실험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코로나19 기원을 밝히기 위해 '미군 실험실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한 중국 누리꾼의 온라인 청원이 2천500만명의 서명을 받고 마무리됐다고 중국 환구시보가 7일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지난달 17일 시작된 청원에 참여한 사람은 사흘 만에 500만명이 넘었으며 보름이 안 돼 2천만명을 돌파했었다고 전했다. 청원은 7일 0시 종료됐다.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코로나19 기원에 관한 추가 조사에 중국의 바이러스 실험실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히자, 중국 누리꾼은 이번 청원에서 미군 포트 데트릭 기지 실험실도 조사에 포함하라고 WHO에 요구했다.

앞서 중국 우한(武漢)에 있는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수 있다는 의혹이 증폭됐었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바이러스 기원이 미군 실험실이라는 음모론이 힘을 얻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했으며 중국이 초기 대응에 실패해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을 초래했다'는 비난에 맞서 미국 육군 산하 포트 데트릭 생물 실험실에 대한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해왔다.

앞서 환구시보도 "코로나19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병해 전 세계로 이를 전파한 것으로 의심되며 데트릭 기지 실험실의 역할이 특히 수상하다"고 주장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