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조국삽화' 조선 폐간 청원에 "관련법 적용 매우 제한적"

송고시간2021-08-06 16:00

beta

청와대는 6일 조선일보 폐간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신문사 폐간은 관련 법에 조항이 있으나, 그 적용은 매우 제한적으로 규정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청원인은 조선일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모습을 담은 일러스트(삽화)를 성매매 유인 절도단 기사에 잘못 사용한 점을 지적하며 폐간을 요구했고, 이 청원에는 30만명 넘게 동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청원 답변에서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신문법) 제22조·23조에 신문의 발행 정지 및 등록 취소의 심판 청구와 직권등록 취소가 규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론사 사회적 책임 이행 노력 계기 되기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청와대는 6일 조선일보 폐간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신문사 폐간은 관련 법에 조항이 있으나, 그 적용은 매우 제한적으로 규정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청원인은 조선일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모습을 담은 일러스트(삽화)를 성매매 유인 절도단 기사에 잘못 사용한 점을 지적하며 폐간을 요구했고, 이 청원에는 30만명 넘게 동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청원 답변에서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신문법) 제22조·23조에 신문의 발행 정지 및 등록 취소의 심판 청구와 직권등록 취소가 규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 권한이 시도지사에게 있고, 관련 규정이 적용되려면 신문사의 임의 등록 변경, 거짓·부정한 등록, 발행인 등의 결격 사유, 등록된 발행 목적의 현저한 위반 등으로 제한된다고 부연했다.

대신 청와대는 "해당 언론사는 재발 방지책으로 과거 일러스트 사용 전면금지, 디지털팩트체크팀 운영 등의 조치를 했다"며 "또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해당 기사 삽화에 대해 경고를 결정했다"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헌법과 신문법은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두텁게 보장하면서도 타인의 명예나 권리, 공중도덕이나 사회윤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는 사회적 책임도 명시하고 있다"며 "이번 청원이 언론사 스스로 내부 통제 시스템 마련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