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남자탁구 한일전 2단식서 장우진 vs 하리모토 '정면충돌'

송고시간2021-08-06 10:27

beta

올림픽 동메달을 놓고 열리는 탁구 한일전에서 한국의 에이스 장우진(미래에셋증권)과 일본의 '신동' 하리모토 도모카즈가 정면충돌한다.

오상은 남자 탁구 대표팀 감독은 6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리는 일본과의 2020 도쿄올림픽 탁구 남자 단체전 3·4위 결정전을 앞두고 장우진이 2단식과 4단식에 나서는 오더를 제출했다.

이상수(삼성생명)와-정영식(미래에셋증권)조와 미즈타니 준-니와 고키 조의 1복식 뒤 장우진과 하리모토가 2단식에서 '에이스 맞대결'을 펼치는 대진이 만들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서브 넣는 장우진
[올림픽] 서브 넣는 장우진

[도쿄=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올림픽 동메달을 놓고 열리는 탁구 한일전에서 한국의 에이스 장우진(미래에셋증권)과 일본의 '신동' 하리모토 도모카즈가 정면충돌한다.

오상은 남자 탁구 대표팀 감독은 6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리는 일본과의 2020 도쿄올림픽 탁구 남자 단체전 3·4위 결정전을 앞두고 장우진이 2단식과 4단식에 나서는 오더를 제출했다.

구라시마 요스케 일본 감독도 하리모토를 복식조에 넣지 않고 그에게 단식 두 경기를 맡기는 오더를 작성했다.

하리모토
하리모토

[EPA=연합뉴스]

이에 따라 이상수(삼성생명)와-정영식(미래에셋증권)조와 미즈타니 준-니와 고키 조의 1복식 뒤 장우진과 하리모토가 2단식에서 '에이스 맞대결'을 펼치는 대진이 만들어졌다.

이어 3단식에서는 정영식과 니와, 4단식에서는 장우진과 미즈타니, 5단식에서는 이상수와 하리모토가 맞붙는다.

ahs@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