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0년 역사 미 골드러시 마을 잿더미…"유령도시로 변했다"

송고시간2021-08-06 08:28

시속 40㎞ 강풍에 화마 번져…가로등까지 녹아 '기우뚱'

3주째 대형 산불 '활활'…캘리포니아 주민 1만6천명 대피령

산불에 잿더미가 된 그린빌 마을 중심가
산불에 잿더미가 된 그린빌 마을 중심가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150년 역사를 간직한 옛 골드러시 마을을 잿더미로 만들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딕시' 산불이 플러머스 카운티의 그린빌로 번지면서 마을 전체를 불태웠다.

캘리포니아 주도(州都) 새크라멘토에서 북동쪽으로 320여㎞ 떨어진 그린빌은 150여 년 전 금광이 발견되면서 조성된 동네다.

'딕시' 산불은 4일 오후 인구 1천여 명의 그린빌 마을을 덮쳤다.

소방당국은 화마가 마을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였으나, 시속 40㎞ 강풍을 타고 번지는 불길을 차단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불은 밤새 타오르며 마을의 주요 공공시설을 비롯해 지어진 지 100년이 넘는 건물까지 몽땅 태워버렸다.

화마에 녹아 기울어진 가로등
화마에 녹아 기울어진 가로등

[AFP=연합뉴스]

소셜미디어에는 화마로 무너진 건물과 뜨거운 열기에 녹아 기울어진 가로등 사진이 올라왔다.

옛 골드러시 마을을 지역구로 둔 더그 라멀파 연방 하원의원은 "그린빌을 잃었다"고 한탄했고, 플러머스 카운티 행정 책임자인 케빈 고스 슈퍼바이저는 그린빌의 "역사적인 건물과 가정집, 상점, 학교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전했다.

지역 신문의 한 기자는 "나의 아름다운 제2의 고향이 어젯밤 유령도시로 변했다"고 피해 상황을 보도했다.

산불이 번지기 전에 그린빌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고 현재까지 보고된 사상자는 없다고 캘리포니아주 산림소방국은 밝혔다.

다만, 현지 언론은 1명의 실종자가 있다고 전했다.

그린빌 마을을 덮친 '딕시' 산불
그린빌 마을을 덮친 '딕시' 산불

[AFP=연합뉴스]

'딕시' 산불은 올해 미국에서 가장 크게 번진 화재로, 캘리포니아주 역대 산불 중 6번째 규모다.

이 산불은 지난달 14일 발화해 3주째 활활 타오르고 있다.

폭염에 따른 극도로 건조한 날씨에 강풍까지 겹치면서 세력을 더욱 키웠고, 거대한 협곡을 따라 불길이 번지면서 대형 화염 기둥까지 만들어냈다.

캘리포니아주는 북부 5개 카운티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때문에 주민 1만6천여 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미국 국립통합산불센터에 따르면 현재 13개 주에서 97개의 산불이 타오르고 있으며 전체 소실 면적은 7천560㎢에 달한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