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올림픽] 강민호, 양의지 대신 미국전 5번타자 포수…김현수 1루수

송고시간2021-08-05 18:18

beta

야구 국가대표팀이 올림픽 결승 진출을 위해 강민호(삼성 라이온즈) 포수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경문 감독이 지휘하는 야구 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에 강민호를 5번 타자 포수로 선발 배치했다.

타율 0.455, 2홈런, 6타점으로 타격감이 좋은 김현수(LG 트윈스)가 4번 타자 자리에 배치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민호
강민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코하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야구 국가대표팀이 올림픽 결승 진출을 위해 강민호(삼성 라이온즈) 포수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경문 감독이 지휘하는 야구 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에 강민호를 5번 타자 포수로 선발 배치했다.

강민호는 지난달 29일 조별리그 첫 경기인 이스라엘전에 6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득점을 했다.

5경기에 모두 1회 선두타자 출루에 성공한 박해민(삼성)이 1번 타자 중견수 자리를 지켰다.

이어 2번 지명타자 강백호(kt wiz), 3번 타자 좌익수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까지는 전날 일본과 벌인 준결승과 같은 타순이다. 이정후는 우익수에서 좌익수로 이동했다.

그러나 4번 타자 포수로 출전하던 양의지(NC 다이노스)가 이날 경기에서는 선발에서 제외됐다.

타율 0.455, 2홈런, 6타점으로 타격감이 좋은 김현수(LG 트윈스)가 4번 타자 자리에 배치됐다. 수비 포지션은 기존 좌익수가 아닌 1루수다.

박건우(두산 베어스)가 6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한다. 이어 7번 타자 유격수 오지환(LG), 8번 타자 3루수에 허경민(두산), 9번 타자 2루수는 김혜성(키움)이 하위 타선을 이룬다.

선발투수는 신인 좌완 투수 이의리(19)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이겨야 결승에 진출해 올림픽 2연패 도전을 이어나갈 수 있다. 7일 오후 7시 열리는 결승전에는 전날 한국을 꺾은 일본이 선착해 있다.

이날 미국에 패하면 7일 낮 12시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러야 한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