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같이 천국 가자" 이혼 후 생활고에 아들 살해하려 한 엄마

송고시간2021-08-05 17:33

beta

남편과 이혼 후 생활고를 겪자 초등학생인 아들을 살해하려고 한 2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검은 살인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3차례에 걸쳐 제주시 내 자택에서 초등학교 1학년생인 아들 B(7)군의 목을 조르거나 흉기로 위협하는 등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지검, 살인미수·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남편과 이혼 후 생활고를 겪자 초등학생인 아들을 살해하려고 한 2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남자 아동 학대·폭행 (PG)
남자 아동 학대·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제주지검은 살인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20대 여성 A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3차례에 걸쳐 제주시 내 자택에서 초등학교 1학년생인 아들 B(7)군의 목을 조르거나 흉기로 위협하는 등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범행할 때마다 B군이 극심하게 저항해 미수에 그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과정에서 B군에게 "같이 천국 가자" 등의 발언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남편과 이혼 후 생활고와 우울증을 겪자 범행을 저질렀으며 B군을 살해하고 자신도 죽으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B군은 A씨의 위협적인 행동이 여러 차례 반복되자 외할머니에게 "할머니 집에 데려가 달라"며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외할머니는 지난달 16일 B군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오는 동시에 경찰에 학대 의심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군을 상대로 경제적 지원과 함께 심리치료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