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엑소 시우민, 코로나19 확진…멤버들도 검사 후 자가격리

송고시간2021-08-05 17:25

beta

최근 방송가와 가요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그룹 엑소 시우민(본명 김민석·31)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시우민은 지난달 29일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전날 컨디션 이상으로 재차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SM은 "엑소 멤버들과 담당 직원들도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라며 "시우민은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시와 절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엑소 시우민
엑소 시우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최근 방송가와 가요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그룹 엑소 시우민(본명 김민석·31)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시우민은 지난달 29일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전날 컨디션 이상으로 재차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SM은 "엑소 멤버들과 담당 직원들도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 중"이라며 "시우민은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시와 절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우민이 출연 중인 모든 방송 프로그램 측에도 해당 사실을 알렸다"며 "최근 함께 연습한 뮤지컬 '하데스타운' 일부 출연진 및 직원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 달간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네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연예계에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가수 영탁, 장민호, 김희재를 비롯해 배우 안희연(하니), 지창욱 그리고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시즌2 출연진이 대거 확진되며 스케줄에 차질을 빚었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