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미국, 남자농구 4연패까지 단 1승…호주 꺾고 결승 진출

송고시간2021-08-05 17:11

beta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 4연패 목표 달성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뒀다.

미국은 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4강전에서 호주를 97-78로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금메달이 걸린 결승전은 7일 오전 11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프랑스와 슬로베니아의 준결승전 승자가 미국과 대결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돌파하는 케빈 듀랜트(오른쪽)
돌파하는 케빈 듀랜트(오른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 4연패 목표 달성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뒀다.

미국은 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농구 4강전에서 호주를 97-78로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3연패를 달성한 미국은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린다.

금메달이 걸린 결승전은 7일 오전 11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프랑스와 슬로베니아의 준결승전 승자가 미국과 대결한다.

미국에서는 이날 케빈 듀랜트(브루클린)가 23득점 9리바운드 2스틸로 활약했고, 데빈 부커(피닉스)도 20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전반에 42-45로 끌려가던 미국은 3쿼터에서 호주를 단 10점에 묶고는 32점을 몰아쳐 승부를 뒤집었다.

쿼터 초반 즈루 홀리데이(밀워키)의 득점포에 힘입어 46-45로 역전에 성공한 미국은 듀랜트와 부커의 연속 득점으로 쿼터 후반 64-53, 두 자릿수 격차를 벌렸다.

미국-호주 남자농구 준결승 경기 모습
미국-호주 남자농구 준결승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쿼터 종료 1분가량을 남기고는 제이슨 테이텀(보스턴)의 3점포와 잭 라빈(시카고), 부커의 슛이 림을 갈라 74-55로 멀찍이 달아났다.

일찍이 승기를 잡은 미국은 4쿼터 중반 크리스 미들턴(밀워키)과 테이텀의 외곽포로 84-61을 만들며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호주는 패티 밀스(샌안토니오)가 15득점 5리바운드 8어시스트, 단테 엑섬(휴스턴)이 14득점 4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다소 흔들렸다.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등 스타 선수들이 불참한 가운데 나이지리아, 호주 등과 평가전에서 충격 패를 당했다.

지난달 25일 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프랑스에 76-83으로 패하면서 4연패가 어려울 거란 예측도 나왔다.

하지만 이후 이란과 체코를 차례로 꺾고 8강에 오른 미국은 스페인에 이어 이날 호주까지 물리치며 4연승을 질주, 최소 은메달을 확보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